[AD]

[포토] 故 최진실 딸 최준희 "가끔 유서 쓴다" 의미심장 글

최종수정 2017.11.15 14:34 기사입력 2017.11.15 14:34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최준희 양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돌아갈 곳도 쉴 곳도 없다. 나는 가끔 유서를 쓴다. 힘들 때 읽어 보기도 하고 그러면서 혼자 울기도 한다"라는 문구가 적힌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앞서 최준희 양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외조모와 불화가 있다는 사실을 폭로해 논란이 일었다.

경찰은 최진실 모친 정옥숙 씨의 아동학대 혐의를 조사했지만, 혐의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