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사랑의온도' 남건 감독 "양세종…남자인 나도 설레게 해"

최종수정 2017.09.14 14:58 기사입력 2017.09.14 14:58

남건 감독/사진=스포츠투데이 제공

'사랑의 온도' 남건 감독이 출연 배우들을 칭찬했다.

14일 오후 서울 SBS 목동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월화 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서 남건 감독이 출연하는 배우들을 칭찬했다.

남 감독은 "양세종 씨 경력이 길지 않은 배우임에도 불구하고 전혀 그런 느낌을 받을 수가 없다. 그냥 괜히 하는 말이 아니라 남자인 제 마음도 설레게 했다. 저희 스태프들도 모두 자기 할 일을 잃고 넋을 빼고 보고 있어서 제가 곤혹스런 상황들이 펼쳐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서현진 씨는 두말 할 것도 없이 본인의 가장 최고의 연기를 저희 드라마에서 보여주고 있다. 너무 사랑스럽고 귀여운 캐릭터라 이번에도 넋을 잃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김재욱은 그간 본 것과 달리 다양하고 폭 넓은 연기를 보여주려고 노력한다. 항상 잠을 못자고 고민 하시고 자신이 맡은 역할을 표현하실지 노력하는게 느껴져서 결과물이 좋게 나오고 있어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는 오는 18일에 첫 방송된다.

박기호 기자 rlgh95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