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택시’ 남보라, “이태임 첫인상, 일진 언니였다...이제는 절친”

최종수정 2017.09.14 08:07 기사입력 2017.09.14 08:07

남보라, 이태임 / 사진=tvN ‘현장 토크쇼 택시’


[아시아경제 서지경 기자]배우 남보라가 배우 이태임의 첫인상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현장 토크쇼 택시’에서 남보라가 이태임의 첫인상은 “일진 언니 같았다”고 고백했다.

남보라는 “이태임이 겨울에 검은 파카를 입은 상태에서 주머니에 손을 넣고 무표정한 얼굴로 서 있었다”고 말했다. 남보라가 “언니 밥 먹었어요?”라고 말문을 열었지만, 이태임은 무표정으로 “어. 너는?”이라며 무심하게 말해 무서웠다고 언급했다.

이어 남보라는 무뚝뚝한 이태임에 “내가 실수했나 싶었다”며 “그다음에 아무 말도 안 하고 옆에 서 있었다”고 말했다. 남보라는 “언니가 조금 무뚝뚝하게 얘기한 게 미안했는지 주머니에 있는 초콜릿을 주면서 ‘먹을래?’라고 했다”라며 첫인상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태임은 자신의 첫인상에 대해 “평상시에 잘 웃지 않는다”며 “그냥 무표정으로 있는 건데 사람들은 ‘태임이 화났냐’라고 물어본다”고 말했다.

이어 이태임은 “다정한 스타일은 못 된다. 사람들과 잘 친해지는 스타일이 못 되는데 보라가 유일하게 ‘언니, 언니’하던 친구였다”며 남보라의 친근한 성격이 부럽다고 말했다.

남보라는 “실제 이태임은 밝고 성격이 털털하고 쿨하다”며 현재 두 사람은 절친이라고 말했다.

한편 tvN ‘현장 토크쇼 TAXI’는 매주 수요일 밤 12시15분에 방송된다.

서지경 기자 tjwlrud25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