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사랑의 온도' 양세종 "지상파 첫 주연, 부끄럽지 않게 최선 다할 것"

최종수정 2017.09.01 15:55 기사입력 2017.09.01 15:55

[사진제공=SBS]


배우 양세종이 1일 서울 연남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티타임 중 데뷔 1년 만에 지상파 주인공을 맡아 "부끄럽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양세종은 "온정선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촬영 중이다.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우려와 기대가 있을텐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주연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첫 주연에 대해)부담을 안느꼈다면 거짓말이다. 부담을 느낄 땐 제대로 느끼고 본질적인 것인 온정선에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양세종과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서현진은 "양세종이 굉장히 야무지다. 작가님, 감독님 미팅 했을 때 '듀얼'에서 빠져나올 수 있는 시간을 달라고 했다더라. 제가 1년 된 배우라면 그런 이야기 못했을 것"이라며 "그만큼 준비를 잘해주셨으리라 믿는다"고 설명을 보탰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와 남자 정선(양세종)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조절로맨스 드라마로, 양세종은 미슐랭 원스타 셰프 온정선 역을 맡았다.

한편 '사랑의 온도'는 9월 18일 오후 밤 10시에 첫방송된다.

아시아경제 티잼 유지윤 기자 yoozi44@gmail.co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