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현진 "양세종, '듀얼' 진한 작품 후, 어른스러워져"

최종수정 2017.09.01 15:36 기사입력 2017.09.01 15:36

[사진제공=SBS]

배우 서현진이 1일 서울 연남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티타임 중 '낭만닥터 김사부' 이후 다시 만나게 된 양세종에게 "어른스러워져서 왔다"고 말했다.

서현진과 양세종은 2016년 SBS '낭만닥터 김사부' 이후 다시 재회했다. 당시에는 양세종이 서현진을 짝사랑했지만 이번에는 서로 사랑을 하게 되는 현수와 정선이 됐다.

서현진은 "(양세종이) '듀얼'이라는 진한 작품을 1인 3역을 한 후 굉장히 어른스러워져서 왔다. 현장 어디에 서야 할지도 몰랐다면, 지금은 능수능란해졌다"며 "낯설기도 하면서 어떻게 대해야 할지 몰랐다. 초반에 리딩하고 나서 차라리 모르는 사이였으면 편했을 거란 말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 눈을 보며 어색한 건 하루면 지나갔다. 워낙 연기를 잘하고 진지하다. 연기력으로는 의심이 없었다"고 양세종과 다시 만난 소감을 덧붙였다.

양세종은 "촬영에 들어가기 전에 선배님과 이야기를 나누는데, '낭만닥터' 때와는 다른 느낌을 받았다. 촬영에 들어가서 온정선으로 현수를 만났을 때 선배님 눈을 보면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마력이 있다"며 "현장에서 선배님이 많이 도와주신다. 너무 행복하고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와 남자 정선(양세종)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조절로맨스 드라마다.

한편 '사랑의 온도'는 9월 18일 오후 밤 10시에 첫방송된다.

아시아경제 티잼 유지윤 기자 yoozi44@gmail.co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