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사무엘 "'프듀2' 합숙 당시 연습생들 발냄새…비염이 뚫려"

최종수정 2017.08.25 07:37 기사입력 2017.08.25 07:37

가수 사무엘/사진=KBS '해피투게더3' 캡처


사무엘이 '프로듀스 101 시즌2'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여름방학특집 '스타골든벨'로 꾸며져 김연자, 최현우, 이희진, 정다혜, 이엘리야, 선미, 리지, 태민(샤이니), 카이(엑소), 우성(스누퍼), 예린(여자친구), 다영(우주소녀), 미나(구구단), 사무엘 등이 출연했다.

이날 사무엘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선보인 제이슨 데룰로의 '겟 어글리(Get Ugly)' 댄스를 선보이며 호응을 얻었다. 이어 당시 추억을 회상하며 "합숙할 때 한 방에 6~7명이 사용한다. 인원이 많다보니까 발냄새가 심하다. 제가 비염이 있는데 뻥 뚫리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무엘은 "합숙 경험은 처음이었는데 형들 사이에서 재밌었다"고 덧붙였다.
또 숙소 생활 중 연습생들의 코골이가 고통스러웠다며, 가장 코골이가 심한 사람으로 그룹 워너원의 멤버 강다니엘을 꼽아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아시아경제 티잼 이은혜 기자 leh9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