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1박 2일’ 데프콘 문세윤, 먹깨비들의 피할 수 없는 한판 승부…승자는?

최종수정 2017.07.31 03:02 기사입력 2017.07.30 17:55

데프콘 문세윤.사진=KBS 제공

‘1박 2일’ 데프콘과 문세윤이 자존심을 건 한판 승부를 펼친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는 경상북도로 떠난 ‘한국인의 보양밥상’ 특집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1박 2일’ 대표 먹방 주자인 데프콘과 ‘먹깨비’ 문세윤의 한판 대결이 성사됐다고 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물 위를 가로지르는 좁은 다리 위에서 서로 등을 마주하고 있는 데프콘과 문세윤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여유가 넘치는 표정을 짓고 있는 데프콘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 한편, 굳건하고 탄탄한 자태를 뽐내고 있는 문세윤의 뒤태가 두 눈을 휘둥그레지게 한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무게감 느껴지는 투샷에서 풍겨져 나오는 묘한 긴장감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침을 꼴깍 삼키게 만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때 멤버들은 더위에 지친 심신을 위로할 시원한 음료수를 걸고 데프콘-문세윤 중 누가 승리할지 예측하는 모습으로 관심을 집중시킬 예정.
특히 차태현은 “난 이미 (문세윤) 뒤에 서 있잖아~”라며 문세윤의 손을 들었고, 데프콘의 편에 서있던 김준호 또한 “문세윤 팀으로 옮기실 게요~”라며 데프콘의 패배를 예측했다는 후문이어서 엉덩이 밀치기의 승자는 누구일지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아시아경제 티잼 박현윤 기자 yoon2127@naver.co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