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홍상수 '그 후' 세계 65개국서 상영

최종수정 2017.06.19 03:00 기사입력 2017.06.18 14:31

영화 '그 후' 포스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홍상수 감독의 스물한 번째 장편영화 '그 후'가 전 세계 65개국에서 상영된다. 16일 이 영화의 해외배급사 화인컷에 따르면 그 후는 프랑스, 스페인, 포르투갈 등 유럽은 물론 브라질 등 남미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 65개국에 팔렸다. 특히 프랑스에서는 국내(7월6일)보다 빠른 지난 7일 개봉했다. 화인컷 관계자는 "현지 배급사인 카프리치 필름의 뜨거운 구애로 먼저 개봉이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현지 일간지 르파리지앵은 "홍상수 감독의 작품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장편"이라고 했다. 현지 주간지 르 카나르 앙셰네도 "홍상수 감독의 새로운 작은 기적"이라며 호평했다.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서 처음 공개된 그 후는 유부남과 그를 둘러싼 여성 세 명의 이야기를 다룬다. 권해효, 김민희, 김새벽, 조윤희 등이 출연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