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민희, 홍상수와의 불륜으로 협찬 끊겨…‘패셔니스타’의 몰락

최종수정 2017.03.22 17:07 기사입력 2017.03.22 17:07

김민희/사진=스포츠투데이 제공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조아영 기자] 배우 김민희가 의상 협찬이 끊겨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일간스포츠는 22일 “김민희가 최근 의상 협찬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개인 소장품이나 리폼 의상을 입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지난해 6월 홍상수 감독과 불륜설이 났을 때부터 협찬은 쉽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13일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에서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과의 사이에 대해서 "사랑하는 사이"라고 관계를 인정했다. 이후 김민희에게 의상을 비롯한 신발, 악세사리 등의 협찬이 모두 끊긴 것으로 보인다.

김민희는 지난달 제 67회 베를린 영화제에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초청받아 참석하며 세 벌의 드레스를 입었다. 당시 의상 협찬이 어려워 김민희와 스타일리스트의 개인 소장품 세 벌을 입은 것으로 밝혀졌다. 중성적인 느낌을 살린 재킷은 홍상수 감독 것이었다.
보도에 따르면 패션계 관계자는 “김민희는 연예계 대표 패셔니스타다. 어떤 의상을 입어도 스타일리시하게 잘 소화한다”며 “게다가 해외 영화제에 간다면 전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기 때문에 서로 브랜드에서 협찬하려고 줄을 선다”고 설명했다.

이어 “베를린 영화제 때는 알 만한 유명 브랜드에선 협찬을 꺼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김민희가 입은 제품이라는 이미지가 좋지 않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민희는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촬영하며 홍상수 감독과 연인관계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 13일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에서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며 자신들의 관계를 인정했다.

디지털뉴스본부 조아영 기자 joa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