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류승룡·심은경, ‘부산행’ 연상호 감독 차기작 ‘염력’에 부녀로 캐스팅

최종수정 2016.08.26 14:44 기사입력 2016.08.26 14:44

'염력' 류승룡 심은경 캐스팅 / 사진=NEW제공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배우 류승룡과 심은경이 연상호 감독의 차기작에 출연한다.

26일 투자배급사 NEW는 영화 '부산행' 연상호 감독의 두 번째 실사 영화 '염력'에 류승룡과 심은경을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염력'은 우연히 초능력(염력)을 갖게 된 한 남자가 예상치 못한 일에 휘말리게 된 딸을 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류승룡은 우연히 염력을 얻게 된 아버지 석헌 역을, 심은경은 예상하지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 딸 루미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부산행' 프리퀄 애니메이션 '서울역'에 이어 두 번째 연기 호흡을 맞춘다.

두 주연 배우 류승룡, 심은경의 캐스팅을 확정한 '염력'은 최종 시나리오를 마무리 짓고 내년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