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울역’ 이준 “심은경 좀비 연기 부러웠다”

최종수정 2016.08.11 00:04 기사입력 2016.08.11 00:04

좀비 영화 팬이라던 이준, 좀비 연기 욕심 드러내

이준 / 사진=그라치아 제공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배우 이준이 좀비 연기에 욕심을 드러냈다.

10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천만 영화 ‘부산행’의 프리퀄(오리지널 영화에 선행하는 사건을 담은 속편) 애니메이션 ‘서울역’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언론시사회에는 연상호 감독과 배우 류승룡, 심은경, 이준이 참석했다.

이날 이준은 배우 심은경의 연기를 칭찬하는 것으로 시작했다. 이준은 “심은경이 ‘부산행’에서 좀비 연기를 하는 걸 봤는데 너무 잘 해서 부러웠다”며 “나도 이 세상에 있는 좀비 영화는 거의 다 본 것 같다. 좀비 영화의 팬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준은 좀비 연기에 욕심을 드러냈다. 그는“좀비 역할을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도전해보고 싶다”고 운을 떼며 “‘부산행’ 좀비 분들의 연기를 보고 집에서 해봤는데 잘 되더라. 나도 관절이 잘 꺾인다. 기회가 있으면 시켜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애니메이션 ‘서울역’은 의문의 바이러스가 시작된 서울역을 배경으로 아수라장이 된 대재난 속에서 오직 생존을 위해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돼지의 왕’, ‘사이비’의 연상호 감독 작품이다.
'서울역'은 ‘부산행’ 이야기의 하루 전날 서울역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다. 노숙자들 간에 이상 바이러스가 퍼지기 시작하고 가출 소녀 혜선과 남자친구 기웅, 혜선의 아버지 석규를 둘러싼 사연이 전개된다.

혜선 역에 심은경, 기웅 역에 이준, 석규 역에 류승룡이 각각 목소리 출연한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