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벌' 소문난 '최시원' 어떻게 사나 했더니

최종수정 2012.09.06 11:08 기사입력 2012.09.06 06:56

댓글쓰기

(출처: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출처: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25)의 재력이 폭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 이특, 신동, 은혁이 출연한 가운데 최시원 집안의 재산 규모가 밝혀졌다.

먼저 이날 이특은 "최시원 집안이 언론에 알려진 것에 몇 배 규모다"라고 말해 최시원을 당황케 했다.

이어 은혁은 "보통은 (재산을) 부풀려 말하는데 시원이는 줄여 말한다"며 "최시원 아버지는 자동차 회사 B사보다 더 큰 S사로 옮기셨고 B사는 어머니가 맡아서 하신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특은 또다시 "최시원이 압구정 쪽에 집이 있는데 한 채가 아니다"라면서 "약간 체인점 같다. 3개월 전 앞 동 인테리어 하느라 뒷동 살고 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최시원이 출연한 영화 개봉 당시 최시원의 아버지가 영화관 한 상영관의 전 시간대 전 좌석을 다 사셨다. 덕분에 직원들도 영화를 보곤 했다"며 추가로 폭로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멤버들의 깜짝 폭로에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얼마나 부자길래 저러는거야", "진짜 부자구만", "최시원은 부족이라는 게 부족한 사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