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홈쇼핑, 베트남 홈쇼핑 시장 진출

최종수정 2014.05.28 11:09 기사입력 2014.05.28 11:09

베트남 국영방송 VTV와 합작사 VTV 현대홈쇼핑 설립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현대홈쇼핑 이 베트남 국영방송인 VTV(Vietnam Television)와 손잡고 현지 홈쇼핑 사업에 뛰어든다.

현대홈쇼핑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VTV 자회사인 VTV 브로드컴(방송기술업체), VTV 캡(종합유선방송사업자, SO)과 합작법인 설립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법인명은 VTV 현대홈쇼핑으로 총 자본금은 2000만 달러다. 이 중 현대홈쇼핑은 1000만 달러를 투자해 지분 50%를 확보, 경영을 총괄하며, VTV 브로드컴과 VTV 캡은 각각 25%씩 출자하게 된다.

합작사는 내년 상반기 개국을 목표로 하고 연내에 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합작사의 경영을 총괄하는 현대홈쇼핑은 현지 상품 소싱 및 홈쇼핑 방송 노하우를 전수해 주고, VTV 브로드컴은 방송시설 구축 및 현지 인력 지원을 담당한다. VTV 캡은 채널 송출을 맡기로 했다.

이를 위해 현대홈쇼핑은 다음달부터 상품기획자(MD) 등 10여 명의 인력을 베트남에 파견한다. 이들은 현지 인기상품 소싱에 나서 국내에서 경쟁력 있는 생활ㆍ주방용품 등 중소기업 상품을 함께 소싱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홈쇼핑은 한섬, 현대리바트 등 현대백화점그룹 계열사를 적극 활용해 전방위적인 공략에 나설 방침이다.

베트남 현지에서 사회공헌활동을 벌이기 위해서는 한국장애인재활협회, 한국국제협력단(KOICA)와 함께 컴퓨터 정보통신기술(ICT) 교실을 구축하고 사업을 지원을 위해 28일 후앙마이현에서 ICT 교실 개소식을 열었다.

베트남 유료방송 가입 전체 가구인 600만 가구를 대상으로 송출하게 되는 VTV 현대홈쇼핑 첫 해에 매출 300억원, 3년 내 10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인권 현대홈쇼핑 대표는 "현대홈쇼핑의 방송 노하우 및 VTV그룹의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우수한 상품을 선보이고 베트남 국민들의 생활 문화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동남아 진출의 전초기지인 베트남에서 향후 3년 내 홈쇼핑 시장 매출 1위를 달성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홈쇼핑은 중국 상해현대가유홈쇼핑의 안정적인 매출 신장세와 베트남 진출을 필두로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