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중국산 드론 지적…"中드론, 정보 빼돌려" 경고

최종수정 2019.05.21 10:16 기사입력 2019.05.21 10: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미·중 무역긴장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이 중국산 드론이 미국의 민감한 정보들을 빼돌릴 수 있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20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은 국토안보부(DHS) 산하 사이버안보 및 시설안보국(CISA)이 발행한 경고문을 입수, 미 정부가 중국산 드론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경고문에 따르면 CISA는 "중국산 드론에는 당신의 데이터를 수정하고, 특정 서버에 공유하는 부품들이 들어있다"며 "이 서버에는 드론 제조사 외에 다른 단체들도 접근 가능하다"고 말했다.


"미 정부는 미국의 자료를 독재국가 영토로 보내는 기술제품에 대해 심히 우려하고 있다"며 "중국 정부는 자국민들에게 국가 정보 활동을 지원하라는 임무를 부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NN은 이 경고문에서 특정 중국 드론 제조업체를 언급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미국과 캐나다에서 사용되고 있는 드론의 약 80%가 중국 다장이노베이션(DJI)의 제품인 만큼 DJI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경보문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긴장감이 높아지고, 미국이 중국의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강화한 후에 나와 더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행정명령을 내리고 상무부가 지난 16일 화웨이와 계열사 68곳을 거래제한 명단에 추가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