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FBI, 화웨이 연구소 급습·함정수사…기술절취 시도 혐의"

최종수정 2019.02.05 06:56 기사입력 2019.02.05 06: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또 다른 '기술절취' 시도 혐의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수사 중이라고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이 화웨이와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에 대한 기소를 발표하던 당일인 지난달 28일 FBI는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있는 화웨이 연구소를 급습했다.


화웨이 연구소는 미국의 '아칸 반도체'(Akhan Semiconductor)가 개발한 인공 다이아몬드 박막기술을 훔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이번 급습은 압수수색 차원"이라며 "아칸 반도체가 보낸 제품샘플이 지난해 8월 심하게 훼손된 채 반납됐다"고 전했다.


해당 제품샘플인 '미라지 다이아몬드 글라스'는 기존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스크린보다 가볍고 얇으면서도 강도가 6배 이상 센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FBI는 지난달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9'에서 아칸 반도체 관계자가 화웨이측 인사와 접촉해 대화내용을 녹음하는 등 함정수사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FBI가 함정수사를 통해 화웨이 측 인사들이 아칸 반도체와의 계약과 미국 수출통제법 위반을 인정하도록 하는 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