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타 면제 국민인식, '잘했다' 40.4% vs '잘못했다' 43.2%

최종수정 2019.01.31 09:53 기사입력 2019.01.31 09:30

댓글쓰기

예타 면제 국민인식, '잘했다' 40.4% vs '잘못했다' 43.2%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한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추진 결정에 대해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갈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tbs 의뢰로 30일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추진 결정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 40.4%, 부정

평가 43.2%로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엇갈리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31일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광주·전라(긍정 55.5% vs 부정 26.9%), 30대(46.2% vs 35.3%)와 40대(53.9% vs 32.1%), 진보층(59.9% vs 30.3%),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75.9% vs 11.6%)과 정의당 지지층 (47.0% vs 41.7%), 사무직(52.6% vs 37.5%)과 노동직(50.0% vs 36.8%)에서 긍정평가가 대다수이거나 우세했다.


반면, 대구·경북(긍정 29.0% vs 부정 57.4%)과 경기·인천(38.2% vs 45.2%), 50대(37.4% vs 54.3%)와 60대 이상(29.9% vs 51.2%), 보수층(30.1% vs 55.8%)과 중도층(37.8% vs 51.4%), 자유한국당(8.9% vs 77.2%)과 바른미래당(24.4% vs 51.4%) 지지층, 무당층(24.1% vs 43.8%), 자영업(34.0% vs 57.0%)과 학생(25.4% vs 42.5%), 가정주부(33.9% vs 38.4%)에서는 부정평가가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긍정 40.7% vs 부정 44.5%)과 부산·울산·경남(39.3% vs 43.2%), 대전·세종·충청(44.3% vs 40.9%), 20대(38.5% vs 39.6%)에서는 긍·부정 평가가 팽팽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7.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