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안컵] 중국, 2회 연속 8강행…베트남은 12년만

최종수정 2019.01.21 08:27 기사입력 2019.01.21 07: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중국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8강에 올랐다.

중국은 2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태국과의 16강전에서 2-1로 역전승했다. 전반 31분 선제골을 내줬으나 샤오즈의 동점 골과 가오린의 페널티킥 역전 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이로써 중국은 2015년 호주 대회에 이어 2연속 8강에 진출했다. 오는 25일 오만을 2-0으로 꺾고 올라온 이란과 4강 진출을 다툰다. 이란은 오만을 상대로 전반 32분 알리레자 자한바크시의 선제골과 전반 41분 아슈칸 데자가의 페널티킥 추가골로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베트남 선수들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에서 요르단에 승부차기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베트남 선수들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에서 요르단에 승부차기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은 16강에서 요르단과 연장까지 120분 동안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겨 8강행 티켓을 따냈다. 오는 24일에는 일본-사우디아라비아의 16강전 승자와 8강전을 한다.베트남이 8강에 오르기는 2007년 대회 이후 12년 만이다. 당시에는 16강전 없이 조별리그를 통과하면 곧바로 8강이었다.
박 감독은 "행운이라는 것은 그냥 오지 않는다. 구성원 모두가 각자 맡은 일을 잘 해낼 때 나오는 결과"라며 "오늘 결과도 100% 운만 따른 게 아니다. 선수들이 노력한 결과물"이라고 평가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