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안컵] 韓토너먼트 첫 상대는 바레인…베트남도 극적 16강행

최종수정 2019.01.18 06:48 기사입력 2019.01.18 06:48

댓글쓰기

2019 아시안컵 16강 대진표[AFC 홈페이지]

2019 아시안컵 16강 대진표[AFC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우리 축구대표팀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에서 바레인과 만난다.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도 극적으로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아시안컵은 18일(한국시간) 조별리그 일정을 모두 마무리하고 16강 대진을 구성했다. C조에서 3전 전승(승점 9)을 거둬 조 1위로 16강에 오른 우리 대표팀의 상대는 A조 3위 바레인으로 결정됐다. 이번 대회는 24개 참가국이 6개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했다. 각 조 1, 2위 팀이 16강에 직행하고, 3위 6개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팀이 16강에 합류했다.

조 3위로 16강에 진출하는 4팀은 A조 바레인(승점 4·골득실0), C조 키르기스스탄(승점 3·골득실0), F조 오만(승점 3·골득실0), D조 베트남(승점 3·골득실-1)으로 결정됐다. 대표팀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바레인과 16강전을 한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1승2패로 3위를 해 16강행이 불투명했다. 18일 열린 F조 오만-투르크메니스탄전, E조 북한-레바논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의 여부가 결정되는 상황이었다.

먼저 경기에 나선 오만이 투르크메니스탄을 3-1로 물리쳐 승점 3(골득실0)을 확보하면서 베트남을 앞섰다. 베트남은 3위 팀 가운데 마지노선인 4위로 밀렸다. 남은 북한-레바논전에서는 레바논이 4-1로 크게 이겼다. 이 결과로 레바논(승점3·골득실-1)과 베트남은 승점, 골득실, 다득점까지 모두 똑같았다.
그러나 조별리그에서 경고를 적게 받은 베트남이 페어플레이 점수에서 앞서 16강행 마지막 티켓을 따냈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경고 5개를 받았고, 레바논은 7개를 받았다.

베트남이 아시안컵에서 토너먼트에 오르기는 2007년 대회(8강) 이후 12년 만이다. 베트남은 B조 1위 요르단과 오는 20일 오후 8시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16강전을 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