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초대석] 국장서 차관급 깜짝발탁…현장중심 실무형 리더 정은경

최종수정 2018.11.12 10:32 기사입력 2018.11.12 10:32

댓글쓰기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5일 아시아경제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5일 아시아경제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현장중심 실무형 리더'의 대표주자다. 전남여고와 서울대 의대를 졸업한 정 본부장은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현장점검반장으로 현장을 지휘했다. 올해 3년 만에 재발한 메르스가 조기 종료를 선언할 수 있었던 데는 현장에 잔뼈가 굵은 정 본부장의 리더십이 큰 힘을 발휘했다는 평가다.

1995년 질병관리본부의 전신인 국립보건원 연구관 특채로 공직에 들어선 정 본부장은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장, 질병관리본부 만성질환과장ㆍ질병예방센터장ㆍ긴급상황센터장 등 국가 위기관리의 핵심 업무를 두루 거쳤다. 지난해 7월 본부장으로 임명됐을 당시 이례적으로 국장급에서 실장급(1급)을 거치지 않고 바로 차관급으로 '깜짝' 발탁되면서 주목을 받았다. 질본의 첫 여성 수장이기도 하다.

정 본부장은 "보건소 근무 당시 이해관계를 떠나 공공의 이익을 위해 기여할 수 있다는 자부심으로 매순간 충실히 업무에 매진하다 보니 이 자리까지 왔다"고 회고했다. 정 본부장이 현장을 진두지휘한 경험을 바탕으로 업무를 속속들이 알다보니 직원들에게는 '깐깐한' 상사로 통한다. 정 본부장은 "질본은 행정조직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과학적인 근거를 갖고 질병을 감시ㆍ관리하는 조직"이라면서 "역학조사의 전문성을 높이는 등 내부 역량을 강화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조직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약력>
-1965년 출생
-1989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학학사
-1993년 同 대학원 보건학 석사
-2002년 국립보건원 전염병정보관리과장
-2005년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본부 혈액장기팀장(서기관)
-2008년 보건복지가족부 질병정책과장
-2010년 同 대학원 예방의학 박사
-2014년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고위공무원)
-2016년 同긴급상황센터장(고위공무원)
-2017년 7대 질병관리본부장(차관급)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