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샤오미, 인도서 '포코F1' 돌풍…삼성 왕관 빼앗을까

최종수정 2018.09.03 11:20 기사입력 2018.09.03 11:20

댓글쓰기

글로벌 최대 신흥 시장 인도에서 1위 두고 엎치락뒤치락
샤오미의 선제공격…포코F1 5분 만에 314억원치 팔려
가성비 높아 '생태계 교란종'이란 별칭도
포코 F1

포코 F1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삼성전자와 샤오미가 인도에서 스마트폰 1위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 경쟁을 벌이고 있다. 지난 6년간 이 시장을 선도해온 삼성전자는 지난해 1위 자리를 내줬다가 2분기만에 되찾아왔다. 그런데 최근 샤오미가 내놓은 '포코F1'이란 이름의 폰이 문제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샤오미의 포코F1이 지난달 29일 인도에서 출시된 지 5분 만에 20억 루피(약 314억6000만원) 이상의 매출고를 올렸다. 판매량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출고가 2만999~2만8999루피(약 34만원~46만원)을 고려하면 순식간에 6만8967대가 팔린 셈이다.

돌풍의 원동력은 '생태계 교란종'이라 불릴 만큼 파격적인 가성비에 있다. 가격의 무려 세 배나 비싼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109만4500원~135만3000원)과 동일한 '두뇌'를 장착했다. 퀄컴의 최신 애플리케이셔 프로세서(AP) '스냅드래곤845'다. AP는 스마트폰의 속도ㆍ효율을 좌우하는 핵심 부품이다.

아울러 램(RAM) 용량이 6GBㆍ8GB로 갤노트9과 같고 배터리 용량 역시 4000mAh로 동일하다. OLED가 아닌 LCD를 탑재해 화면 선명도가 떨어질 테지만 크기는 6.2인치로 '갤럭시S9+'와 같으며, 전면 카메라도 2000만 화소에 이른다. 지금까지 포코F1 같은 가성비를 지닌 스마트폰은 없었다. 이에 출시 계획이 확정되지 않았음에도 국내 휴대폰 커뮤니티에서 '갓(god)성비'라는 별칭을 얻으며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샤오미는 지난해 4분기 인도에서 6년간 최강자였던 삼성전자를 무너뜨린 첫 제조사다. 그러나 올 2분기 다시 2위로 내려앉았다. 포코F1은 샤오미의 1위 재탈환을 위한 핵심 병기인 것이다.
삼성전자도 샤오미의 공세를 지켜만 보고 있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인도가 중저가폰 중심의 시장임을 고려해 내부 조직을 변경하는 한편 혁신적 중저가폰을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갤노트9 기자간담회에서 "필요하다면 신기술을 중가폰에 먼저 적용하는 방식을 채택하겠다"며 "한 두달 앞에 그런 제품을 내 굳건하게 1등 자리를 지키겠다"고 말했다.

인도는 북미ㆍ유럽ㆍ중국 등 주요 스마트폰 시장이 주춤한 지금, 몇 안 되는 '블루오션'이다. 여전히 피처폰 비중이 절반을 넘는다. 13억 인구와 매년 두 자릿수인 국민총생산(GDP) 성장률은 이 나라를 더욱 매력적인 시장으로 만든다. 삼성전자와 샤오미뿐 아니라 화웨이와 콧대 높은 애플까지도 인도에서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이유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