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 회담 결의안 협상 난항…한국당 "북핵폐기 문구 담아야"

최종수정 2018.05.28 10:42 기사입력 2018.05.28 10:42

댓글쓰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28일 오후 2시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인 남북 정상회담 관련 결의안을 놓고 여야가 의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여당은 결의안의 성격이 '판문점 선언' 지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자유한국당은 북핵폐기 결의안이 돼야 한다며 물러서지 않을 것임을 시사하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남북 정상회담, 미·북 정상회담 관련 결의문은 오늘 수석부대표 회동에서 잘 조정되면 상정될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한반도 비핵화'가 아니라 '북핵폐기'라는 문구가 제목과 내용에 넣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모호한 비핵화가 아니라 북핵폐기의 구체적인 내용을 결의문에 담자는 것이다. 전날 홍준표 대표가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고 이날 오전 9시경 한국당이 여당에 이를 공식적으로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는 "미·북 정상회담이 어려운 상황에 봉착한 것도 결국 북핵폐기 문제"라며 "이런 구체적인 내용을 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인데 남북 회담, 미·북 회담 결의문을 국회에서 의결하면서 핵심적 내용이 빠지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는 "결의안과 관련해 우리는 기본적으로 미·북 정상회담 결과를 보고 하자는 것이 시기적으로 적절하다는 입장"이라며 "그럼에도 오늘 굳이 처리한다면 제목 등에 명확하게 들어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민주당은 난처하다는 입장이다. 김 원내대표 역시 "수석부대표 회동에선 (민주당이) 쉽지 않다는 입장이었다"며 "향후 입장을 더 기다려 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제2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여야가 합의했던 '판문점 선언' 지지결의안을 예정대로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에서 새로운 제안을 들고 나와서 사실 우려가 크다"며 "국회가 판문점 선언 지지결의안으로 힘을 보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도 8000만 겨레와 전세계가 바라는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평화체제 노력에 함께 하길 간곡히 당부한다"고 촉구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