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례 간소히, 화장 해달라"…구본무 회장 22일 발인

최종수정 2018.05.21 12:52 기사입력 2018.05.21 11:25

댓글쓰기

발인 역시 일가족끼리 간소하게 화장으로 진행

"장례 간소히, 화장 해달라"…구본무 회장 22일 발인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고 구본무 LG 회장의 빈소에 이틀 연속 정재계 주요 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다른 분들 귀찮게 하지 말고 장례는 검소하고 조용히 치러달라"는 마지막 당부에 따라 구 회장의 장례는 비공개 가족장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1995년 LG그룹 회장 취임이후 지난 23년간 '정도경영'의 길을 묵묵히 걸어온 고인의 마직막 길에는 추모와 애도가 가득하다.

구 회장은 지난 20일 오전 9시 52분 숙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73세. 지난해부터 지병으로 투병해오면서도 연명치료를 거부하고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평안하게 영면했다. 지난 20일에 오후에 꾸린 빈소는 상주인 구광모 LG전자 상무와 구 회장의 두 딸 연수ㆍ연경씨가 지켰다. 비공개 가족장인 만큼 일체의 조화나 외부인들의 조문은 정중히 거절한다고 했지만 평소 구 회장과 인연이 깊었던 정재계 인사들이 빈소를 찾았다.

구회장은 구자경 LG명예회장의 장남으로 1945년 태어났다. 1975년 LG에 입사해 1995년 구 명예회장을 이어 LG그룹회장에 취임해 23년동안 LG호를 이끌어왔다. 그의 재임동안 LG그룹은 전자ㆍ화학 등에서 세계 초일류 기업으로 거듭났다. LG그룹의 매출은 1995년 30조원에서 현재 160조원으로 성장했다.

그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했다. 2000년대 초 국내 대기업 최초로 지주회사체제를 출범시켜 지배구조개선의 모범이 됐다. 또 'LG 의인상'을 제정해 남을 위해 희생한 의인들을 격려했고, 이밖에 복지 문화 환경 등에도 깊은 관심을 가지고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22일 오전 발인 역시 구 회장의 뜻에 따라 화장으로 진행한다. 발인 역시 일가족들끼리 간소하게 진행하기로 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