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돈 검출' 대진침대, 오늘(8일)부터 리콜 접수

최종수정 2018.05.08 09:50 기사입력 2018.05.08 08:29

댓글쓰기

대진침대 사과문 / 사진=대진침대 주식회사 홈페이지

대진침대 사과문 / 사진=대진침대 주식회사 홈페이지


매트리스 제품에서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 불거진 대진침대가 문제가 된 제품을 8일부터 리콜하겠다고 밝혔다.

대진침대 측은 전날(7일) 자사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이날 오전 9시부터 리콜 접수를 받는다고 알렸다.

앞서 대진침대는 모델 네오그린, 모젤, 벨라루체, 뉴웨스턴 등 네 가지 모델에서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 됐다. 사측은 문제가 된 제품에 희토류 원석을 곱게 간 이른바 '음이온 파우더'가 들어갔으며 이는 원료 생산업체에게 제안 받아 사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사측은 현재 정부에게 해당 제품에 대한 방사선측정 등 정밀조사를 받고 있지만 조사 결과와 관계 없이 문제된 매트리스에 대해 리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라돈'은 무색무취의 가스상의 물질로 이동성이 크고 공기보다 9배가량 무거워서 지표 가까이에 존재해 호흡을 통해 인체에 유입될 수 있다. 미국 환경보호청은 라돈을 흡연 다음으로 중요한 폐암의 원인으로 보고 인체발암 물질로 지정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