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권주자 인터뷰]안상수 "김정은 영웅환대 안돼…국민과 저항할 것"

최종수정 2019.02.08 10:36 기사입력 2019.02.01 10:45

댓글쓰기

②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


경제는 대안을, 안보는 투쟁적으로

"황교안, 경험없어 특정인이나 계파에 휘둘릴 것"

"박근혜 前대통령 석방, 빠르면 빠를수록 좋아"

자유한국당 당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던진 안상수 의원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인터뷰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자유한국당 당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던진 안상수 의원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인터뷰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김혜민 기자] "김정은이 과거 전쟁을 일으킨 부분에 사과 없이 내려온다면 국민과 함께 저항하겠다."


자유한국당 대표 선거에 나선 안상수 의원은 지난달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안보에 대한 강력한 대응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안 의원은 "자기 마음대로 와서 영웅처럼 환대를 받아선 안 된다"면서 "결기를 보여서 한국의 미래를 걱정하는 다수의 국민에게 희망이랄까 안도를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까지 미래에 (북핵 문제가) 타협이 잘될 것처럼 모션을 취하는 바람에 국민들이 적어도 5~6개월은 속았다"면서 "한반도 비핵화가 미국의 소위 핵우산을 벗기는 정도까지 가면 우리로선 받을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인천시장을 지낸 안 의원은 안보 이슈에 민감한 북한 접경 지역인 인천 중구ㆍ동구ㆍ강화군ㆍ옹진군이 지역구다. 안 의원은 23년간 당을 위해 헌신한 점, 인천시장 8년, 국회의원 3선을 역임한 점 등을 강조하면서 '정치경륜'을 토대로 당권 경쟁의 파고를 넘어설 계획이다.

안 의원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한국당에 인연이 전혀 없고 선거도 치러보지 않았다"면서 "그런 분이 와서 대표를 하게 되면 특정인이나 계파에 휘둘릴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최근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기록한 황 전 총리의 정치 경험 부족을 지적한 것이다.


안 의원은 2월 전당대회는 당의 통합 선거가 돼야 한다는 점을 일관되게 강조했다. 당의 고질적인 계파 갈등을 해소할 적임자는 자신이라는 얘기다. 그는 이른바 '태극기 세력'을 향해서도 당의 문호를 열어놓아야 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안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너무 폭정하기 때문에 '우리 대한민국이 큰일났구나'하는 그런 정서를 모으는 게 중요하다"면서 "통합이라는 것은 말로는 다 한다고 하지만 통합을 해본 적이 있느냐, 경륜이 있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보수 통합 이슈를 던졌을 때 서로의 동의를 끌어낼 지도력이 있는 인물이 차기 당 대표의 적임이라는 주장이다.


안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정리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은 석방해야 할 때가 됐다"면서 "과거에도 (전임) 대통령에게 사형까지 선고했다가도 1년쯤 지나면 석방을 해서 건강관리를 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의 정치적인 결단이 필요하다는 주문이다.


안 의원은 당 일각에서 제기하는 대표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안 의원은 "저는 지금까지 각종 선거에서 그렇게(후보 단일화를) 한 적이 없다"면서 "내 목소리는 합리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방향이기 때문에 그 목소리를 당과 국민에게 남겨놓는 것으로 족하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