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권주자 인터뷰]주호영 "김경수 법정구속, 한국당 안주하면 毒될 것"

최종수정 2019.02.08 10:37 기사입력 2019.01.31 13:56

댓글쓰기

①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


"보수, 이름까지 버릴 각오해야 산다…유연한 사고 갖춰야 미래보여"

金 지사 유죄땐 법정구속 예상해…"나도 실세 법정구속시킨 경험…판결 존중"

"黃 '군 미필'·洪 '독선' 때문에 적임자 아냐"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주호영 의원이 30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수권정당을 만들기 위한 구상을 설명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주호영 의원이 30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수권정당을 만들기 위한 구상을 설명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김혜민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유죄 판결이 나온다면 법정 구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자유한국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주호영 의원은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정치권에서도 법정구속은 예상하지 못한 결과라는 게 중론이지만 판사 출신 주 의원의 생각은 달랐다. 주 의원은 1992년 '킹메이커'로 이름을 날렸던 여당의 실세 허주(虛舟) 김윤환 의원의 보좌관을 구속시켰던 대구지방법원 판사 시절 일화를 전했다.


김 의원 보좌관이 횡단보도 인근 흙길에서 할머니를 숨지게 하는 교통사고를 냈는데 합의도 하지 않는 것을 보며 자신이 법정 구속을 결정했다는 얘기다. 주 의원은 "(합의를 하지 않은 것은) 권력의 오만 때문"이라고 말했다. 주 의원은 김 지사 법정구속과 관련해 "모처럼 (판사) 후배 중에 믿을 만한 사람이 생겼다"면서 용기 있는 판결이라고 평가했다.


김 지사 사건은 한국당에 정치적 호재로 볼 수 있지만 주 의원은 신중론을 펼쳤다. 그는 "(변화와 쇄신을 거부한 채 안주하면) 독이 될 수 있다"면서 "(한국당 지지율을 보면) 전당대회 컨벤션 효과로 주목받고 있지만 대세를 결정지을 수준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특정 계파에 속하지 않은 자신이 당의 변화와 쇄신을 이끌 적임자라는 얘기다. 주 의원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관련해 "공안검사를 오래한 사람이 역동적인 당을 이끌 열린 사고가 있을까"라며 "군에 다녀오지 않은 것은 치명적 결함"이라고 진단했다. 주 의원은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와 관련해서는 "사람은 단기간에 잘 바뀌지 않는다"면서 "원판불변의 법칙이라는 게 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독선적인 당 운영을 둘러싼 논란이 재연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주 의원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해서는 "좌파세력에게 성문을 열어주고 뒤로 달아났다가 8년이 지나 나타나서 투쟁에 앞장서겠다면 누가 이 말을 신뢰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서울시장 시절 무상급식 투표에 서울시장직을 내건 행위에 대해 비판하는 내용이다.


주 의원은 미래를 내다보는 변화와 개혁, 유연한 사고를 지녀야 보수정당의 미래가 있다고 강조했다. "보수의 이름을 버릴 각오를 강조한 이유는 환골탈태해야 한다는 말이다. 영국 보수당은 노동당의 가치까지도 수용해서 재집권했다. 가치라는 게 고정 불변이 아니다." 남북관계에 대한 인식, 여야 협치의 실천과 관련해 열린 사고를 주문한 셈이다. 주 의원은 "과거 냉전시대의 극우 사고방식만 고집하기엔 어려운 시대가 됐다"면서 "분단 상황에서 안보를 지키면서 통일문제, 남북문제 개선을 위해 노력해야 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주 의원은 여야 대타협의 큰 정치를 위한 자신의 철학을 이렇게 전했다. "2019년 시대정신은 국민통합이다. 그 속에 양극화 문제 해결과 저출산 문제 해결이 다 녹아있다. 다 함께 잘 사는 공동체 구성이 중요하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