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 글로벌 경제 전망]황금돼지의 해…불확실성 최고조

최종수정 2018.12.31 11:01 기사입력 2018.12.31 11:01

댓글쓰기

황금돼지 저금통 준비하세요
    (대구=연합뉴스) 롯데백화점 대구점이 7일 황금돼지해를 앞두고 황금돼지 저금통을 선보이고 있다.

황금돼지 저금통 준비하세요 (대구=연합뉴스) 롯데백화점 대구점이 7일 황금돼지해를 앞두고 황금돼지 저금통을 선보이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2019년은 '기해년(己亥年)'이다. 60년에 한 번 돌아온다는 '황금돼지의 해'로, 재물과 복, 다산을 상징한다. 이 해에 태어난 아이들은 재물운이 좋다고 알려져 출산율도 늘어난다. 하지만 세계 경제 전망은 복잡한 변수 속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다.

세계은행(World Bank),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통화기금(IMF) 등 세계 3대 예측 기관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일제히 내년 세계 경기성장률(GDP 기준)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2008년 이후 10년 동안 지속된 세계 경기의 장기 호황 국면이 끝나고 침체 국면에 접어든다는 것이다. 가뜩이나 사상 최악의 고용 절벽 등 경제 침체 징후가 뚜렷한 한국 경제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 수출산업 위주의 한국 경제는 반도체ㆍ석유화학 등을 제외하면 제조업 전반에서 4차 산업혁명에 따른 혁신에 실패해 글로벌 경제가 침체될 경우 수출 저조로 최악의 경우 2% 초반대의 경제 성장률까지 우려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2019년 글로벌 경제의 가장 큰 변수로 좌충우돌한 '트럼프 리스크'를 들고 있다. 백악관에서 '어른 3인방'이 떠난 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쏟아 낼 '트위터 폭풍'은 미국 내에서는 물론 세계 경제ㆍ정치ㆍ외교ㆍ국방의 최대 변수다. 북핵 문제 등 남북 관계 개선을 통한 경협 확대가 최대 호재인 한국 경제는 트럼프의 '변덕' 또는 '결단'에 국운을 걸어야 하는 서글픈 상황이다. 하원이 탄핵을 추진할 경우 그의 트위터 폭풍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90일 휴전 중인 미ㆍ중 무역전쟁 협상 결과도 중요한 변수다. 양국 정상이 연말 전화통화를 하는 등 긍정적 분위기가 조성됐지만 자칫 세계적 경기 침체로 번질 수 있다.

2008년 금융위기 후 추진된 양적 완화로 인한 주요 국가들의 과도한 부채가 잠재적 폭탄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 금리 인상 기조, 중국 정부의 경기 부양책 성패,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브렉시트(Brexit) 협상 불확실성 해소, 신흥국가들의 금융시장 불안도 주목해야 할 변수로 꼽힌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