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2대책 1년] 지방 주택시장 침체 심화…집값 내리고 미분양 늘어

최종수정 2018.08.02 13:42 기사입력 2018.08.02 08:30

댓글쓰기

  ▲2017년 7월 대비 2018년 7월 매매가격 변동률(자료: 한국감정원)

  ▲2017년 7월 대비 2018년 7월 매매가격 변동률(자료: 한국감정원)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역대 가장 강도가 센 부동산 대책으로 평가 받는 8·2 대책이 시행 1년째를 맞았지만 결과적으로 지방 주택시장은 상황이 더 악화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서울 강남 등 집값이 오르는 곳을 주요 타깃으로 하다보니 침체된 지방에 대해서는 별다른 해책을 내놓지 못했다는 평가다.

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주택 매매가격은 지난달 기준으로 1년 전보다 5.26% 올랐다. 아파트는 더 많이 올라 6.96% 상승률을 나타냈다.

반면 지방은 같은 기간 집값이 0.28% 하락했다. 아파트는 2.02% 떨어졌다. 특히 경남 창원 성산구(-12.25%)와 거제(-11.37%)는 집값이 10% 이상 폭락했다. 정부는 해당 지역의 집값 하락이 지역경기 침체에서 비롯된 만큼 부동산 정책으로 경기부양에 나서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이다.

  ▲자료: 국토교통부

  ▲자료: 국토교통부


문제는 지방의 경우 미분양 주택이 쌓이고 있다는 점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지방의 미분양 주택은 5만2542가구로 전년 동기보다 9784가구(22.9%) 증가했다. 반면 수도권은 같은 기간 미분양 주택이 4842가구(33.7%) 감소한 9508가구를 기록했다. 서울의 경우 지난 6월말 기준 미분양 주택이 47가구에 불과했다.

지방과 서울 간의 주택시장 양극화는 올 하반기에도 더 심화될 전망이다. 감정원 관계자는 “하반기 전국적으로 입주물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수도권 일부 및 지방의 경우 미분양 물량 증가에 따른 수급불균형으로 인해 매매·전세가격이 동반 하락할 여지가 있다”며 “공급에 비해 꾸준한 수요가 발생하는 서울과 지방은 차별적 양상을 보이며 움직일 것으로 예상돼 지역별 부동산시장 차별화 현상은 점차 심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