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섐보 "PO 3연승≠ PO 최종 챔프?"

최종수정 2018.09.06 12:01 기사입력 2018.09.06 12:01

댓글쓰기

3차전 직후 포인트 재조정, '톱 5'는 4차전 우승으로 최종 챔프 등극 가능

디섐보 "PO 3연승≠ PO 최종 챔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PO의 변수."

브라이슨 디섐보(미국ㆍ사진)가 '플레이오프(PO) 3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하면 곧바로 PO 최종 챔프에 등극할까. 아니다. 3차전 직후 포인트를 재조정하기 때문이다. 1위 2000점을 비롯해 2위 1800점, 3위 1600점, 4위 1440점, 5위 1280점 등으로 리셋된다. '톱 5'는 4차전 우승으로 PO 최종 챔프에 오를 수 있다는 이야기다. 5위가 우승(2000점)하면 3280점, 1위는 준우승(1200점)을 차지해도 최종 2위(3200점)로 밀린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페덱스컵, 바로 PO는 2007년 월드스타들이 시즌 막판 투어에 불참하는 것을 막기 위해 도입한 시스템이다. 실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4개 대회 총상금이 3600만 달러(403억원), 매 대회 상금과 별도로 PO 최종 랭킹에 따라 1위 1000만 달러 등 다시 3500만 달러(391억원)의 천문학적인 보너스를 나눠준다.

시즌 성적 순(일반 대회 우승 500점,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550점, 메이저 600점)으로 125명이 출발해 2차전 100명, 3차전 70명, 4차전 30명 등 점점 엔트리가 줄어드는 '생존게임'을 펼친다. PGA투어가 2009년 시스템을 조율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비제이 싱(피지)이 2008년 1, 2차전에서 2연승을 쓸어담아 일찌감치 PO 최종 챔프를 확정해 흥행에 타격을 입은 게 출발점이다.
디섐보가 6일 밤(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뉴타운스퀘어 애러니민크골프장(파70ㆍ7237야드)에서 개막하는 3차전 BMW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을 앞두고 휴식을 고민한 이유다. 이미 1, 2차전에서 2주 연속 우승을 일궈내 이 대회와 상관없이 PO 랭킹 1위로 4차전에 진출하는 상황이다. 4차전에서 '톱 30'이 막판 우승경쟁을 펼친다는 점을 감안하면 오히려 에너지를 충전하는 쪽이 유리하다.

디섐보는 그러나 3차전 강행을 선택했다. "앞선 2개 대회에서 총력전을 전개하느라 심신이 파김치가 됐지만 도저히 출전을 취소할 수는 없었다"며 "이는 대회를 주최하는 타이틀스폰서와 후원업체, 팬들과의 약속"이라고 했다. 물론 PO 역사상 최초의 '3연승'이라는 동기부여가 더해졌다. "실전 샷 감각이 살아있어 기회는 있을 것"이라면서 "목표는 당연히 3연승"이라고 마음을 다잡았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