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맹녕의 골프영어산책] "어드레스에서 클럽 들어? 말어?"

최종수정 2018.07.18 07:53 기사입력 2018.07.18 07:53

댓글쓰기

제이슨 데이(사진)처럼 어드레스 때 클럽 헤드를 지면에서 약간 띄우면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스윙을 할 수 있다.

제이슨 데이(사진)처럼 어드레스 때 클럽 헤드를 지면에서 약간 띄우면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스윙을 할 수 있다.



드라이버 샷 어드레스 이야기다.

지난주 미국 친구가 "어드레스 할 때 클럽을 지면에서 띄웁니까(Do you hover the club at address?)"라고 물었다. 처음 듣는 골프용어라서 의미를 몰라 우물쭈물 하자 그 친구는 실제로 드라이버를 꺼내 시범을 보였다. 샷을 위한 셋업과정에서 헤드를 지면에서 약간 들어 공 뒤에 위치시키는 것을 "hover the club off the ground just behind the ball at address"라고 표현한다.

'골프전설' 잭 니클라우스(미국)는 "어드레스 때 지면에 공을 대지 말라(Don't sole the club at address)"고 강조했다. 처음으로 이론을 정립하고 자신이 직접 사용해 지금은 널리 통용되고 있다. 반대로 어드레스 때 클럽을 공 뒤 지면에 내려 놓는 것은 "set the club down on the ground behind the ball at address"다. 드라이버는 물론 페어웨이우드와 아이언, 웨지, 퍼터 모두 해당된다.

보통 드라이버는 드는 반면 페어웨이우드와 아이언은 지면에 대는 경우가 많다. 클럽을 지면에서 띄우면 유리한 점이 있다. 첫째 손과 양팔이 일체화돼 그립을 잡은 힘의 크기를 일정하게 유지시켜 준다(It keeps grip pressure constant). 둘째 손목을 너무 빨리 꺾거나 수직으로 들어올리는 것을 방지해 테이크어웨이를 자연스럽게 취할 수 있다(very smooth one-piece takeaway with the clubhead flowing straight from the ball).
셋째 임팩트에서 처음 위치로 돌아가는 경향이 있어 정확한 스윗 스폿의 가능성을 확보한다(secure to strike the ball on the sweet spot). 넷째 공이 긴 러프에 있을 때 풀 위에 클럽을 대지 말고 약간 든 상태로 어드레스를 취해야 벌타를 방지하고 스윙 역시 부드럽게 진행할 수 있다(By hovering the club, you not only eliminate that risk, you reduce the tendency to snag the clubface in the grass).

다섯째 페어웨이벙커나 그린 사이드벙커에서는 평소와 같은 셋업을 하기 때문에 효력을 발휘한다(It also helps in fairway bunkers amd green side bunkers. You're making the same swing from the same setup as for a normal shot). 클럽을 지면에서 띄우는 게 어색하다면 그냥 편하게 지면에 내려놓고 스윙을 하는 편이 낫다. 자신에게 편안한 자세가 바로 최상의 어드레스다.

글=김맹녕 골프칼럼니스트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