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컬투쇼'김원희 "오랜만의 라디오 출연, 감 떨어졌을까 걱정돼"

최종수정 2018.09.12 16:27 기사입력 2018.09.12 16:27

댓글쓰기

사진=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화면 캡처

사진=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화면 캡처



'컬투쇼'의 김원희가 오랜만에 라디오 진행에 나서는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서는 방송인 김원희가 스페셜 DJ로 등장해 김태균과 호흡을 맞췄다.

이날 김원희는 "라디오는 정말 간만이다. 나 감 떨어졌나 봐"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신경이 많이 쓰인다. 진행본능 때문에 귀로 들은 분들, 관객분들 모두 신경 쓰인다"며 다소 긴장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김태균은 "라디오로는 나보다 선배 아니냐. TV로도 많이 보니까요"라고 말하자 김원희는 "오래 했으니까요"라고 답해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원희는 "얼굴 크기 차이 난다"는 청취자의 메시지에 "김태균 씨 잘생겼잖아요"라고 하다가 "여백이 없잖아요"라고 말을 바꾸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원희는 "얼굴 크기는 중요하지 않다"며 "안에 내용물이 얼마나 다채롭고 잘 들어가 있는지를 봐야 한다. 김태균 씨는 땅덩이에 비해 내용물이 잘 들어가 있다"며 김태균에게 위로를 건네기도 했다.

또한 그는 "컬투는 13년 진행하지 않았느냐. 근면성실을 인정받은 거다. 상 줘야 한다. 저는 의지박약이어서 2년을 넘기지 못했다. 2년씩 해서 5, 6년을 했다. 그걸 못 넘기더라"며 컬투의 성실함을 칭찬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