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인천공항 쪼개기 논란

최종수정 2019.04.17 00:38 기사입력 2019.04.16 13: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지난 2일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대통령이 주재하는 첫 확대국가관광전략회의가 열렸을 때 인천시는 매우 고무적인 분위기였다. 대통령이 관광 현장에서 회의를 주재한 것이 처음인데다, 그 장소로 인천을 택했기 때문이다. 시는 한반도 평화·미래 관광의 거점을 목표로 정부 지원을 이끌어내고, 마이스산업 중심지로서의 송도에 대한 홍보효과도 컸다는 점에 이날 관광회의의 의미를 부여했다.


[아시아블로그]인천공항 쪼개기 논란

하지만 한편으론 올해 11월에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유치전에서 부산에 밀려 고배를 마신 인천시가 이렇게라도 분위기를 돌려보겠다는 것인지 씁쓸함을 지울수 없었다.


천지역사회에선 한·아세안 정상회의의 부산 유치가 일찍이 예견됐다는 여론이 팽배하다. 지난달 있었던 더불어민주당과 부산시 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민주당 지도부가 부산 유치를 적극 지지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것이 현실화 됐다는 해석이다. 문제는 한·아세안 정상회의 유치건에 그치지 않고, 부산시 등이 요구하는 동남권 신공항 건설에 대해 정부 여당이 힘을 실어주면서 '인천 홀대론'이 확산되고 있는 분위기다.


동남권 신공항 건설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때 오거돈 부산시장이 선거공약으로 내세우면서 이슈화됐고, 부산·울산·경남 단체장이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기존 '김해공항 확장안'의 백지화를 주장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 문제를 총리실 주관으로 재검토하겠다고 밝혀 여론이 급진전됐다. 그러자 대구·경북지역이 반발하며 대구통합공항 이전부터 하라고 맞불을 놓으면서 동남권신공항과 빅딜 설이 부각되고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영남권 주민들이 유럽·미국 등을 가려면 인천까지 가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어 이런 차원에서도 국제 관문공항이 하나 더 필요하다"며 노골적으로 동남권 신공항 건설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히면서 논란을 키우고 있다.

당장에 인천시민들은 "인천공항을 쪼개겠다는 것이냐"며 반발하고 있다. 동북아의 대표적 허브공항으로 성장하고 있는, 하지만 아직 세계 최고 수준에 이르지 못하고 있는 인천공항의 경쟁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데 깊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상하이·홍콩·도쿄·싱가폴·두바이 등의 경쟁 공항들이 허브공항의 기치로 내걸고 공항 확장에 나서고 있는 반면 정부가 인천공항을 키워 주지는 못할 망정 국내 대표 공항의 지위를 흔들고 있다는 볼멘 소리가 크다.


인천경제자유구역 거주 주민단체와 인천경실련은 "정부의 투-포트(부산·광양항 중심개발) 정책에 밀려 인천이 전략적 선택을 한 것이 인천국제공항이며, 이 덕분에 인천경제자유구역도 태동할 수 있었다"며 "인천공항이 둘로 쪼개지면 인천과 인천경제자유구역이 성장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했다.


17일 열릴 예정인 인천시와 민주당 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당 지도부가 과연 이러한 지역여론을 어떻게 해석할지 궁금하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