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김성태의 추억'

최종수정 2018.12.24 11:30 기사입력 2018.12.24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귀족노조 일자리 탈취 온 국민이 분노한다" "권력형 채용비리 국정조사 실시하라".

지난 10월18일 김성태 당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여명의 의원ㆍ당원들과 함께 서울시청사에 난입하면서 외친 구호였다. 이들의 행동으로 인해 당시 시청사 3층 회의실에서 진행되던 국정감사는 중단되고 말았다. 청사 진입이 원천봉쇄되면서 민원인들이 2~3시간 동안 시청사에 들어가지 못해 불편을 겪기도 했다. 기자도 그중 하나였다. 한 시간가량 시청사 정ㆍ후문을 오가면서 "출입기자니 어떻게 안 되겠냐"고 호소했지만 방법이 없었다. 그러던 중 유민봉 의원 등 한국당 의원 일부가 시청 직원들의 안내를 받아 몰래 정문의 한 귀퉁이를 열고 나오는 장면을 목격하기도 했다. 시청 방호 직원에게 "왜 나는 안 들여보내고 국회의원들에게 특혜를 주냐"고 화를 냈지만 소용도 없었다.

그렇게 한국당 국회의원들의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 의혹 제기는 '고용 세습'으로까지 확대됐고, 올해 하반기를 달군 주요 정치 이슈가 됐다. 서울시를 비롯한 주요 공공기관에 대한 감사원의 전수 조사가 아직까지도 진행 중이다.

새삼 지난 가을의 추억이 떠오른 것은 김 의원의 딸 채용과 관련된 의혹이 새롭게 제기됐기 때문이다. 그렇게 목소리를 높였던 김 의원의 딸이 KT에 입사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증언을 내부 관계자들이 내놓기 시작했다. 정규직 공채에 합격하고도 정해진 신입사원 교육을 제대로 받지 않았다는 의혹도 나왔다. 김 의원 측은 "사실 무근"이라며 정치적 공세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의혹 등과 함께 국정조사를 하자고 반격하기도 했다. 이쯤되면 '뭐 묻은 강아지가 재 묻은 강아지 나무란다'는 옛 속담이 떠오를 만하다.

그렇게 시끄러웠던 채용 비리 의혹도 강도 높은 감사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사실로 드러난 게 별로 없다. 일부 언론에서 속사포처럼 연일 쏟아낸 각종 의혹들도 사실 관계를 부풀렸거나 심지어 왜곡했고, 오보였다는 판결도 나왔다. 예컨대 동아일보가 지난 10월18일자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공사 노조와 면담한 뒤 특혜가 이뤄졌다는 의혹 제기 보도에 대해선 언론중재위에서 손해배상금 300만원 지급 판결이 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 계정에 글을 올려 "언론이 '우리도 먹고 살자'는 자기 합리화로 허위 기사를 정당화하는 사례가 자주 발생한다. 이번 기회에 이러한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아야만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언론 매체에서 글을 쓰는 일로 먹고 사는 입장에서, 뜨끔하지 않을 수 없는 지적이다. 내가 쓴 기사가 작성 과정에서 데스크나 독자에게 어필하려는 의도로 왜곡ㆍ과장되지는 않았는지 늘 겸허하게 살펴봐야겠다. 편집 또는 데스킹 과정에서도 마찬가지다. 쓸데없이 호기심이나 대중들의 관심을 끌려는 노력보다는 사물이 그대로 비치는 차가운 얼음처럼 있는 그대로의 진실만을 전달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