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장칼럼]우울한 한국의 청년

최종수정 2018.02.21 11:00 기사입력 2018.02.21 11:00

댓글쓰기

[차장칼럼]우울한 한국의 청년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한국의 청년들은 우울하다. 현대경제연구원이 지난 18일 발표한 '청년층 경제활동 제약의 5대 특징과 시사점'이라는 보고서를 보면 한국 청년들은 지금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다. 보고서는 일자리 소외, 부채 증가, 소득 부진, 소비제약, 피로 가중 등을 청년층 경제활동 제약의 다섯 가지 특징으로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5~29세 청년실업률은 9.9%로 통계를 잡기 시작한 이래 최고치였다. 전체 실업률이 지난 2010년 이후 3%대를 겨우 유지해왔지만 청년실업률은 같은 기간 7%~10%로 가파르게 상승했다.

청년층이 현실에서 느끼는 체감실업률은 무려 22.7%로 역대 최고치다. 전체 체감실업률 11.1%의 2배를 넘는다.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니 빚은 늘고 소득은 제자리걸음이다. 전체 가구 평균 부채가 2012∼2016년 28.8% 증가할 때 30세 미만 가구주의 부채는 85.9% 급증했다. 학자금대출을 받았지만 이를 갚지 못해 연체되는 경우가 많았다. 30세 미만 청년 가구주의 소득은 2015년 3266만원에서 2016년 3279만원으로 정체 상태다. 소비도 당연히 줄었다. 30세 미만 가구의 소비지출은 2013년 2299만원에서 2016년 1869만원으로 쭈그러들었다.

그러다보니 부모 품을 떠나지 않는 캥거루족이 많다. 월평균 소득 100만원 이하 저소득 청년 취업자의 캥거루족 비율은 81.9%에 달했다 이들을 먹여 살려야 하는 고령층 부모의 일자리도 양질은 아니다보니, 60대 이상 취업자수는 2015~2016년 366만 명에서 388만 명으로 증가했지만 같은 기간 이들 가구의 연평균 경상소득은 283만 원에서 281만 원으로 줄었다.
일반적으로 우울증과 불안장애는 중장년층에서 발병하지만, 오랜 취업 준비와 극심한 경쟁, 취약한 주거 환경 등은 청년들의 정신도 갉아 먹는다.

2012∼2016년 국내 청년층 인구 10만 명당 우울증 환자의 연평균 증가율은 4.7%로 전체 평균 1.6%의 3배 가까이 됐다. 20~29세 인구 10만 명당 우울증 진료 환자수는 2012년 784명에서 2016년 943명, 같은 기간 공황장애는 119명에서 1093명으로 급증했다.

보고서는 "대도시를 중심으로 청년의 주거환경이 급격히 악화되고 있다"면서 "대학생, 미취업 청년, 1인 가구 등 청년을 위한 특성별 맞춤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효성 있는 청년 대책이 절실하나 뉴스는 전직 대통령 비리나 성추문 따위로 어지럽고 청년층을 위한 관심은 희미하기만 하다. 우울한 이 땅의 청년들에게 훈훈한 봄은 언제쯤 올까.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