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장칼럼]'청와대 캐비닛'은 제2의 '태블릿PC'

최종수정 2017.07.19 11:43 기사입력 2017.07.19 11: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구속 피의자 신분으로 재판을 받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는 여러 번의 기회가 있었다. '비선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의 실체가 조금씩 드러나던 시기 궁지에 몰린 박 전 대통령은 국회 시정연설에서 '개헌' 카드를 꺼내들었다. 박 전 대통령은 마치 오래전부터 개헌을 준비해왔던 것처럼 "지금이 개헌 적기"라며 개헌정국의 불을 당겼다. 하지만, 그 계산이 깨지는 데는 채 하루가 걸리지 않았다.

개헌 뉴스가 봇물을 이루던 그날 밤 한 언론은 최씨가 대통령 연설문뿐 아니라 국무회의, 수석비서관회의 발언까지 사전에 받아본 흔적이 드러난 태블릿PC를 입수해 보도했다. 해당 언론사는 보도 직후 태블릿PC를 증거자료로 검찰에 넘겼고, 검찰은 분석 작업에 착수했다. 태블릿PC의 존재가 알려진 다음 날 오후 박 전 대통령은 국민들 앞에 서 사과했다. 그러나 어디에도 진심의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최씨와 박 전 대통령의 관계에 대한 의구심만 증폭시켰다.

첫 사과 뒤 열흘 만인 11월4일 대통령은 울먹이면서 다시 카메라 앞에 섰다. 유체이탈 화법에는 변함이 없었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하고도 한참 지나 카메라 앞에서 대통령이 흘렸던 눈물을 떠오르게 하는 장면이었다. "필요하다면 저 역시 검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각오이며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까지도 수용하겠다"고 했다. 그 말이 거짓임이 밝혀지기까지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지난해 11월 말 세 번째 사과 자리에선 미르ㆍ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불거진 공범 논란을 방어하기에 급급했다. "임기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며 다시 한번 혼돈의 승부수를 던졌다. 자기 반성도, 국난 수습을 위한 결단도 없었다. 잘 짜여진 시나리오와 같은 전략은 태블릿PC라는 물적 증거와 들불처럼 일어난 여론에 처참하게 무너졌다. 진정성 없는 국민과의 대화는 스스로를 헌정 사상 첫 탄핵 대통령이라는 궁지로 몰아넣으며 퇴로를 차단했다.

석 달 동안 이어진 탄핵심판 과정에서는 사건의 정치공방화에만 몰두했다. '석고대죄'로 정면돌파할 기회도 잃었다. 다수의 국민들은 '울화'를 얻었지만 그 덕에 진실 앞에 한발 다가설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권력에 대한 '의심증'의 반대급부로 '견제와 감시'의 필요성을 절절히 깨달았다.
습하고 끈적한 날씨만큼이나 지지부진한 박 전 대통령의 뇌물죄 재판에 지쳐갈 때쯤 '청와대 캐비닛 문건'이 등장했다. 예기치 못한 상황이 우리를 여기까지 이끌고 왔듯 빼도 박도 못할 물적 증거는 제2의 태블릿PC가 돼 우리를 진실 앞에 한발 더 가까이 데려다 놓을 것이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