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 '논란의 연속' 인천관광공사

최종수정 2017.05.23 11:37 기사입력 2017.05.23 11: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최근 국제컨벤션협회(ICCA)가 발표한 '2016년 세계 도시별 국제회의 개최 순위'에서 인천시는 국내 4위, 아시아에서는 37위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인천시는 그동안 이 분야에서는 전국 대도시 가운데 하위권을 맴돌았다. 그러던 것이 지난해는 16건의 국제회의를 유치하면서 서울과 부산, 제주도에 이어 단번에 국내 상위도시에 진입했다.

국제회의 뿐만이 아니다. 다국적 기업들의 회의 장소로도 인천이 각광을 받고 있다.
올 들어 현재까지 3개 글로벌기업 2만여명의 대규모 기업회의가 열렸다. 기업들은 행사기간 인천관광도 즐기면서 숙박비, 식비, 쇼핑 등으로 인천에서 돈을 쓰고 갔다.중국 정부의 한국관광 금지조치(금한령)로 중국인 단체관광객이 끊긴 자리를 다국적 기업회의가 만회하고 있는 셈이다.

시는 이처럼 인천이 마이스 도시로 급성장 한데는 인천관광공사 출범이 한 몫 했다고 자평하고 있다. 인천관광공사는 2011년 인천도시개발공사와 통합됐다가 2015년 9월 독립기관으로 부활했다. 인천시 재정에 부담이 될 거라는 시민단체의 반대가 컸지만 해외 관광객 급증, 마이스산업 육성 등 국내외 관광환경을 고려해 간신히 시동을 켰다.

하지만 인천관광공사를 바라보는 지역사회의 시선은 여전히 곱지않다. 그도 그럴것이 출범 1년 8개월동안 각종 잡음과 의혹으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공사는 지난해 10월 부서장급 직원을 일반팀원으로 강등 조치하고, 기존 3개 처를 모두 해체해 마케팅본부 산하 팀들로 재배치하면서 비상식적인 조직개편이라는 내부반발을 샀다. 또 사장 측근을 채용하기 위해 인사규정을 위반하고 행사 협력업체의 공금 유용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현재 감사원 감사가 진행중이다.
이들 의혹의 중심에는 황준기 사장이 있다. 그가 자신의 측근을 2급 경력직에 채용하기 위해 인사규정을 바꿔 '맞춤형 공고'를 냈고, 용역업체의 공금 유용사건을 알고도 측근 간부들을 감싸기 위해 책임을 묻지 않았다는 주장이 시민단체는 물론 공사 내부에서 흘러나왔다.

일련의 분위기 탓인지 황 사장은 임기 1년 4개월여를 남겨두고 지난 17일 돌연 유정복 시장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사퇴 이유에 대해 명확히 밝히지 않았지만 감사원 감사가 강도높게 진행되면서 조직운용에 따른 부담감이 컸던 것으로 짐작된다. 하지만 어찌된 일인지 유 시장은 사표를 받은 지 이틀만에 반려했다. 유 시장은 관광환경이 어려운 중요한 시기라며 황 사장에게 책임감을 갖고 일해 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이 임명한 기관장의 구설수가 유 시장에게도 부담이 됐을 법도한데, 오히려 재신임의 카드를 꺼내든걸 보면 흔한 상황은 아니다. 더불어민주당의 논평처럼 유 시장이 자신의 특혜·회전문 인사가 잘못됐다는 것을 인정하고 싶지 않은 이유인 것인가. 팩트 체크로는 읽을 수 없는 인사권자의 의중이 궁금할 뿐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