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금융권의 살아있는 권력

최종수정 2017.02.06 11:20 기사입력 2017.02.06 11: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지난해 12월 7일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최순실 국조특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다음 청문회에 증권거래소(한국거래소)를 포함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최순실 게이트에서 한발 빗겨나 있던 한국거래소가 처음 수면위로 올랐다.

금융권에서는 국감의 타깃은 거래소 수장인 정찬우 이사장이 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하지만 그 이후 열린 청문회 증인ㆍ참고인 명단에 정 이사장의 이름은 오르지 못했다.

정 이사장의 이름이 다시한번 등장한 것은 한달여후다. 국정농단 사건을 조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 과정에서 정 이사장의 이름이 튀어나왔다. 특검이 지난해 2월 이상화 KEB하나은행 본부장의 승진 과정에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가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당시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었던 정 이사장의 연관성이 불거진 것이다.

그리고 지난 3일 특검은 금융위를 전격적으로 압수수색했다. 특검 수사관들이 정 이사장의 사무실이었던 부위원장실에서 컴퓨터 하드 디스크를 비롯 관련 서류를 모두 확보했다. '설'로만 돌았던 정 이사장의 최순실 게이트 연루 의혹에 특검의 칼날이 정조준하고 나선 것이다.
특검팀은 이 본부장이 하나은행 독일 법인장으로 근무할 당시인 2015년 10월쯤 최씨의 딸 정유라씨에게 25만유로를 특혜 대출해 준 대가로 승진했다는 의혹에 정 이사장과 하나지주 수뇌부가 개입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에서는 '터질 것이 터졌다'는 반응이다. 정 이사장이 현정권 들어 KEB하나은행 등 시중은행, 금융투자기관, 금융위 등 금융권 전반에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그의 막강한 파워를 빗대어 '금융계의 황태자', '만사정통' 등으로 칭하는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아직도 금융권에서는 그를 '살아 있는 권력'이라고 평가한다. 정 이사장은 최순실 게이트 이후 대부분의 친박 인사들이 뒤로 물러나 있거나 은퇴했음에도 불구, 여전히 금융권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1월말 총선에서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나서기 위해 금융위 부위원장에서 물러난 후 8개월여 만에 금융투자업계 수장으로 불리는 한국거래소 이사장으로 화려하게 복귀했다. 이후에도 금융권 주요 인사 얘기가 나올때 마다 끊임없이 그의 이름이 거론됐다.

하지만 이제 그도 법의 칼날을 피하기 어려울 것 같다. 특검팀이 최근 정 이사장에 대해 참고인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 조사한 데 이어 지난 3일 금융위를 압수수색한 점이 이를 방증한다. 특검이 그를 한번 더 부를 경우 참고인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지 모른다. 박근혜 정부의 현직 인사로 구속된 문형표, 조윤선의 전철을 밟게 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