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복지팔짱'과 의사·한의사 갈등

최종수정 2016.07.20 11:04 기사입력 2016.07.20 11:00

댓글쓰기

[아시아블로그]'복지팔짱'과 의사·한의사 갈등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의사와 한의사 갈등이 깊다. 하루가 멀다 하고 성명서를 내놓으며 서로를 비판한다. 한의사의 의료기기 사용, 양·한방 협진, 치매치료를 둘러싼 논쟁 등 끝없는 평행선이다. 우리나라 의료를 책임지고 있는 두 축이 흔들리고 있다. 불신의 틈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와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의 대립은 객관적 사실을 떠나 감정 싸움으로 확대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보건복지부는 양방과 한방 협진 진료를 15일부터 시범으로 실시했다. 이번 시범사업에는 8개 국·공립 병원과 5개 민간병원 등 13개 기관이 참여했다. 한방과 양방의 협진 진료 중 효과적이고 경제적인 것을 찾아 활성화 하려는 목적이다. 같은 날, 같은 기관에 의과·한의과를 이용할 때 한쪽은 비급인 것에서 둘 다 건강보험을 적용하기로 했다.

이를 둘러싼 한의협과 의협의 입장은 극명하게 갈린다. 의협은 "한의사들이 협진을 핑계로 현대의료기기를 쓰려는 수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임상적 치료효과가 불분명한 한의 의료행위에 건보재정을 투입해 한의 몸집부터 키우겠다는 지극히 위험한 정책"이라며 반발했다.

한의협 측은 한·양방 협진은 전 세계적 흐름이라며 의협의 입장을 일축했다. 한의협 측은 "미국의 경우 암 치료에 있어 내로라하는 의료기관들은 하나같이 한·양방 협진을 통해 환자를 돌보고 있다"며 "존스 홉킨스병원과 엠디 앤더슨 암센터, 메모리얼 슬론-케터링 암센터 등 세계적 명성을 얻고 있는 주요 암센터들이 한·양방 협진을 실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양방 협진은 의사나 한의사의 이익문제로 판단할 게 아니라 국민에게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차원에서 바라봐야 할 문제라는 것이다.

이런 악 조건에서 8개 국·공립 병원과 5개 민간병원 등 13개 기관이 참여하는 '협진'이 제대로 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서로에 대한 믿음 자체가 없는 상황이다. 어떤 일을 함께 할 때는 정책이나 전략에 앞서 '믿음'이 먼저이다.
그럼에도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는 '관람 중'에 있다. '주먹다짐' 영화를 지켜보는 것처럼 복지부에 앉아 팔짱만 끼고 앉아 있다. 의사와 한의사 갈등이 깊어진다면 대화의 창구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 의료 두 축의 갈등 파고는 고스란히 의료 이용자인 국민에게 돌아오기 때문이다.

연일 터져 나오는 의협과 한의협의 불협화음을 지켜보는 국민들은 이를 '직역 이기주의'로 받아들인다. 의대와 한의대를 나온 이른바 '잘 난 자'들의 싸움으로 여긴다. 그들만의 '밥그릇 싸움'으로 치부해 버린다. '국민에게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의료계의 임무는 실종되고 말았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복지부가 두 기관의 의견을 듣는 '토크 테이블'을 만들어야 한다. '토크 테이블'을 통해 서로 대화하고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

정종오 산업2부 차장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