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15년전 박세리의 '맨발' 그리고 박인비

최종수정 2013.09.23 15:21 기사입력 2013.06.24 09:32

댓글쓰기

[아시아블로그]15년전 박세리의 '맨발' 그리고 박인비
[아시아경제 김경훈 기자]#. 외환위기로 나라 앞날이 바람 앞의 촛불 같았던 1998년 7월. 그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 갓 데뷔한 20살의 한국 선수 박세리는 US여자오픈에서 시름하던 국민들에게 영원히 잊을 수 없는 명장면을 선물합니다. 연못 바로 옆에 떨어진 공을 치기위해 양말을 벗고 물에 뛰어든 맨발투혼. 그녀의 구릿빛 장딴지 밑으로 드러난 하얀 발은 눈부셨습니다. 그녀는 끝내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국민들은 감격했습니다.

희망의 힘은 무척이나 강했습니다. 국민들에게 다시 일어설 수 있다는 희망을 불어넣었습니다. 가수 양희은의 노래 '상록수'를 배경으로 거듭 방송을 탄 맨발샷 장면은 가망 없다 절망했던 이들에게 위기 탈출의 용기를 부여했습니다. 미국에서 그것도 골프로 우뚝 선 그녀의 모습은 '우리도 할 수 있다'는 배짱을 심었고, 공부만이 인생의 전부가 아니라 다른 걸로도 승부할 게 많다는 새로운 사실로 일깨워줬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나를 한국여자골프의 선구자라고 말한다. 선구자는 정말 힘들고 압박감도 심하다. 그러나 내 뒤를 따르는 많은 후배들에게 올바른 길, 최선의 길을 열어줘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꼈고 그게 나를 더 강하게 만들었다"

2007년 11월13일 3000여명이 모인 명예의 전당 입회식에서 이렇듯 감동적인 연설을 남긴 박세리는 아시아 최초, 현역골퍼로는 최연소로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앞에 아무도 없었던 박세리가 만들어놓은 길을 따라 세계 여자골프 무대를 '박세리 키즈'가 누비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지난 10일 올 시즌 두번째 메이저대회인 웨그먼스 LPGA챔피언십에 이어 24일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까지 우승하면서 시즌 5승째를 거둔 박인비의 활약은 눈이 부실 정도입니다.
박세리가 지난 2001년과 2002년 기록한 시즌 5승이 한국선수 최다 우승 기록인데요. 박인비는 시즌 전체 일정의 절반 가량이 지난 14개 대회 만에 5승을 수확하면서 박세리의 기록을 넘어서는 것은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지난 2004년 명예의 전당 입회자격을 얻은 후 박세리는 기나긴 슬럼프에 빠졌습니다. 한참 나이 어린 동생들이 우승컵에 입을 맞출 때 돌아서서 눈물을 훔칠 때도 많았습니다. 그러나 동생들에게 웃음을 잃지않고 자신을 다스린 박세리는 결국 2010년 벨 마이크로 클래식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부활에 성공했고 지난해 9월에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KDB대우증권 클래식에서 정상에 오르면서 건재를 과시했습니다.

꿈을 꿔야 이뤄진다는 말이 있습니다. 하지만 막연한 상태에서는 꿈조차 갖기 어렵습니다. 눈에 보이는 실체가 있어야만 구체적인 목표를 세우고 뛰어들 수 있습니다. 아무도 상상하지 못한 일에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도전해 보란 듯이 성공한 이들이 추종자를 만들어내는 건 그런 까닭입니다.

골프 뿐 아니라 힘겨운 자신과의 싸움을 하고 있는 모든 후배에게 돈 걱정 없이 운동할 수 있는 좋은 여건을 만들어주고 싶다는 꿈을 꾸고 있는 박세리. 2~3년 더 프로생활을 이어가겠다는 그녀가 만들어 갈 새로운 전설과 역사를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김경훈 기자 styxx@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