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김밥과 사이다 그리고 운동회의 추억

최종수정 2013.09.23 15:21 기사입력 2012.11.15 14:36

댓글쓰기

[아시아블로그]김밥과 사이다 그리고 운동회의 추억
[아시아경제 김경훈 기자] '둥둥 북소리에 만국기가 오르면 온 마을엔 인화(人花)가 핀다. 연신 터지는 출발신호에 땅이 흔들린다. 골목엔 자잘한 웃음이 퍼지고 아이들은 쏟아지는 과일에 떡타령도 잊었다. 청군 이겨라, 백군 이겨라'

어릴 적 운동회의 추억을 이성교 시인은 이처럼 멋들어지게 표현했습니다.

'코스모스가 우거져 피어 있는 운동장 가운데 높다란 장대를 세워 태극기를 달고, 홍군 이겨라 백군 이겨라 저마다 빨간 얼굴이 돼 응원하는 모습이 선하다. 농촌의 운동회는 어린이들의 큰 행사요, 온 面民(면민)의 큰 행사다'

역사학자이자 언론인인 후석(後石) 천관우 선생이 '신세시기'(新歲時記) 가을 편에서 그려낸 추억과 풍경 역시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운동회'. 어린시절 누구나 간직하고 있는 마르지 않는 추억의 샘물입니다. 굳이 여러 시와 글을 인용하지 않더라도 운동회는 학생들만의 놀거리가 아니라 마을 전체의 축제였습니다. 어린이들이 중심이 됐기에 순수하고 건강한 동심이 자연과 어울려 지축을 뒤흔드는 '신바람'의 장이었고 일상에 쪼들려 평소 왕래가 뜸했던 마을 어른들이 모여 따뜻한 정을 나누는 '만남'의 장이기도 했습니다.
김밥과 사이다, 감나무잎에 싼 자반고등어, 밤·고구마 등등…. 우리 어머니들은 운동회를 위해 장을 봐오시곤 밤늦도록 음식을 준비하셨습니다. 온 동네에 맛있는 먹거리를 장만하느라 고소한 냄새가 가득했습니다. 어느 학교에서나 '운동회 날에는 꼭 비가 온다'는 믿고싶지 않은 전설(?) 때문에 기도하느라 뜬눈으로 지샌 적이 한두번이 아니었습니다.

운동회는 18세기 영국의 공립학교에서 시작됐다고 전해집니다. 1746년 웨스트민스터스쿨에서 교내 경기로 최초의 크리켓대회가 열렸고 1837년에는 이튼스쿨에서 요즘의 운동회격인 육상경기를 처음 가졌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1896년 5월2일 동소문 밖 삼선평 영어학교에서 처음 시작됐다고 하는데요. 우리의 운동회는 영국이나 미국의 플레이데이(playday)처럼 승부를 겨루는 대신 학생과 학부모 모두가 참여해 한바탕 축제의 장을 만들어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 이름만으로도 가슴 설레이는 운동회가 사라지고 있다고 합니다. 교육과학기술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5882개 초등학교 가운데 487개 학교가 운동회를 열지 않았습니다. 서울은 특히 심해서 591개 중 224개 학교에서 아이들의 신명나는 함성소리를 들을 수 없었습니다.

뛰어놀 시간이 어딨냐며 펄쩍 뛰는 학부모들 성화에다가 아파트에 둘러싸인 학교들은 시끄럽다는 주민들 때문에 하고싶어도 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입시 위주의 성적지상주의 폐해를 탓하는 목소리가 들려옵니다. 하지만 정말 안타까운 건 안그래도 좁은 교실과 스마트폰 안에서만 살고 있는 아이들이 자라서 추억을 먹고사는 나이가 됐을 때 넘겨볼 마음 속 앨범이 하나 없어지는 게 아닐까 합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