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 블록버스터 공습 속...독립 다큐는 살아있다

최종수정 2012.05.21 10:26 기사입력 2012.05.21 10:26

댓글쓰기

[아시아블로그] 블록버스터 공습 속...독립 다큐는 살아있다
[아시아경제 태상준 기자] 2012년 극장가는 여지없이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세상이다. 월트 디즈니의 '어벤져스'가 개봉 한 달만에 전국 640만 명에 육박하는 관객을 동원하며 한국 극장가를 초토화시켰다. 여름으로 향할수록 할리우드의 공세는 더욱 심해진다. 24일에는 '맨 인 블랙'의 두 번째 속편 '맨 인 블랙 3'가, 31일에는 새로운 백설공주 이야기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이 개봉된다. 리들리 스콧('에일리언')의 공상과학 '프로메테우스', 드림웍스의 가족 애니메이션 '마다가스카 3: 이번엔 서커스다!', 이병헌ㆍ브루스 윌리스의 '지아이 조 2' 등 대작들이 계속 줄을 섰다.

치열한 블록버스터의 경쟁 속에서 올 봄 개봉된 국내 산(産) 독립 다큐멘터리의 작지만 의미 있는 흥행이 반갑다. 2009년 개봉되어 전국 3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다큐멘터리 '워낭소리'의 뒤를 이어 2012년 상반기에만 무려 20편에 육박하는 독립 다큐멘터리들이 개봉돼 흥행을 일궈냈다. 공공 건축의 대가였던 고(故) 정기용 선생의 마지막 여정을 담은 '말하는 건축가'는 개봉 열흘 만에 1만 관객을 돌파하고 현재까지 누적관객 3만 명을 달성했다. 전태일의 어머니인 고(故) 이소선 여사의 마지막 2년 간의 삶을 담은 '어머니'는 전국 5000명의 관객을 동원했지만, 극장 종영 후 주로 지방 지자체와 학교 등의 무료 상영회에 단체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달팽이처럼 손끝으로 세상과 소통하는 눈먼 부부의 아름다운 사랑을 그린 '달팽이의 별'은 2011년 암스테르담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작품. 지금까지 1만8000 명의 관객몰이를 했다. 또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 비평가 주간에서 다큐멘터리 최초로 대상을 수상한 '아르마딜로'도 개봉 첫 주 주말 다양성 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카메라가 인간의 삶으로 직접 들어가 담아낸 정보들이 다큐멘터리로 탄생하기까지는 많은 시간과 촬영 분량 조절이 중요하다. '말하는 건축가'는 400시간이 넘는 분량의 촬영 소스와 고(故) 정기용이 남긴 많은 자료를 선별해 탄생한 작품이다. '달팽이의 별'은 이승준 감독이 중복장애인인 주인공을 여러 번 찾아가 설득한 끝에 60분짜리 테이프로 120개 분량을 촬영했다. 또 '아르마딜로'는 전쟁의 현실을 담기 위해 전장에서 감독과 촬영감독이 목숨을 걸고 완성한 작품. 8대 이상의 하이 테크놀로지 카메라가 동원돼 폭탄투하, 탈레반과의 교전 장면 및 병사들의 미세한 긴장감까지 담아냈다.

대개 다큐멘터리는 지루하고 따분한 장르의 영화라는 편견을 갖고 있다. 그러나 이는 철저히 '미경험' 에서 나온 잘못된 '단정'이다.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도, 유명 배우들이 등장하는 흥미진진한 한국 상업 영화도 좋다. 아주 가끔은 우리 주변의 삶을 가감 없이 담아낸 독립 다큐멘터리에 눈을 돌리는 것은 어떨까? 제 2의 '워낭소리', 제 3의 '말하는 건축가' 등 더욱 더 많은 '다양성' 다큐멘터리들이 필요한 시점이다.

태상준 기자 birdcag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