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 극장가는 무더위를 사랑해

최종수정 2011.07.25 06:48 기사입력 2011.07.25 06:45

댓글쓰기

[아시아블로그] 극장가는 무더위를 사랑해
[아시아경제 태상준 기자] 여름입니다. 기나긴 장마가 물러간 후 평소보다 빨리 들이닥친 무더위는 한반도를 '그로기’ 상태로 몰고 있습니다. 모두가 헉헉대며 더위가 가길 기원하고 있지만, 극장가는 이 무더위를 두 팔 걷고 환영하는 분위기입니다. 무더위와 함께 찾아 든 덩치 큰 괴물 블록버스터들의 존재 때문입니다.

2011년 상반기 내내 CGV, 메가박스, 롯데시네마 등 한국의 주요 멀티플렉스들은 최악의 비수기를 경험해야 했습니다. ‘빵빵’ 터지는 대형 화제작들이 즐비했던 예년과는 달리 올 초에는 관객들을 극장으로 유인할 ‘아바타’ 급 영화가 없었던 것이 그 이유입니다. 최근 ‘트랜스포머 3’나 지난 11년을 끌어온 시리즈의 완결편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 2’가 차례로 개봉되어 전체 스크린의 90% 이상을 빨아들였습니다. 상황은 아주 좋습니다. ‘트랜스포머 3’는 개봉 한 달도 안 되어 올해 개봉된 영화로는 최초로 전국 700만 명의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 2’도 굉장합니다. 개봉 단 4일 만에 전국 170만 명의 관객을 극장으로 끌어들인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 2’는 시리즈 중 가장 높은 흥행을 기록한 1편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의 전국 405만 명을 무난히 넘어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8월에도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들의 공습은 계속 이어집니다. ‘캡틴 아메리카’ 라는 이름으로 더 익숙한 마블 코믹스의 블록버스터 ‘퍼스트 어벤져’와 스티븐 스필버그가 제작한 액션 영화 ‘카우보이 & 에이리언’, 전 연령대에서 사랑받는 애니메이션 ‘개구장이 스머프’ 극장판 등 큰 영화들이 속속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올 초 계속됐던 극장들의 한숨과 걱정이 탄성과 환호로 바뀔만 합니다.

사실 올 여름이 기대되는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작년 잠깐 실종됐던 한국형 블록버스터의 귀환 때문이죠. 이번 주에는 공히 100억 원 이상의 제작비가 투입된 ‘고지전’과 ‘퀵’이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들에 도전장을 내미는 우리 영화들이 선보입니다. ‘영화는 영화다’ ‘의형제’로 2연속 흥행 홈런을 친 장훈 감독의 ‘고지전’은 한국 전쟁 막바지에 카메라를 들이댄 전쟁물이며, ‘퀵’은 ‘해운대’로 충무로 최고의 파워맨으로 올라선 윤제균 감독이 제작한 순도 100%의 오락 영화입니다. 스타일은 판이합니다. ‘고지전’이 묵직한 반전 메시지를 관객들에게 전달하려는 진지한 영화라면 ‘퀵’은 전적으로 재미에 ‘올인’하고 있습니다.

8월에는 윤제균 감독이 제작한 한국 최초의 3D 액션 영화 ‘7광구’와 ‘극락도 살인사건’의 김한민 감독이 연출한 사극 ‘최종병기 활’이 한 주 차이로 극장가에 옵니다. 올 여름, 누가 웃고 누가 울지 벌써부터 궁금해집니다.
태상준 기자 birdcag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