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뜨거운 재건축.재개발시장의 이면

최종수정 2010.11.25 10:18 기사입력 2010.09.17 10: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소민호 기자] 서울시가 10월1일부터 전면 시행하는 공공관리자제도로 인해 관련업계가 뜨겁다. 이때부터 시공사 선정 시기는 조합설립 인가에서 사업시행인가 이후로 바뀐다.

이에 건설업체들은 막바지 정비사업장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조합들도 건설업체들과 코드를 맞췄다. 추석 이후에만 서울시내 10여개 조합이 시공사 선정총회를 갖기로 계획해 놓았다. 시공사 선정을 이때 하지 못하면 조합원 구미에 맞는 건설사를 선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때문이다. 또 공공관리자제도가 시행되면 사업시행인가 이후로 시공사 선정을 미뤄야 한다는 것이 불만이라는 목소리도 있다.

이렇게 조합과 건설사간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 시장은 추석 연휴를 잊을 기세로 달아올랐다. 조합들이 2~3개 건설사를 지명, 경쟁을 붙여놓아서다. 건설업체들은 비상이다. 가뜩이나 주택시장이 얼어붙고 분양가상한제 등으로 인해 신규 주택사업을 벌이지 못하고 있는 건설사들은 비교적 분양부담이 덜한 정비사업 일감을 따내려는 의욕이 강하다. 노른자위로 불리워온 강남과 서초보금자리지구 택지마저 외면할 정도로 식어버린 주택투자 의욕이 정비사업장으로 몰린 것이다.

덕분에 일시적 일자리가 이달말까지 활기를 띠게 됐다. 소위 'OS요원'으로 불리는 일선 영업맨들이 정비사업장 안팎을 휘젓고 다니게 된 것이다. 업계에서는 지난 7월중순 공공관리자제도가 도입되며 OS요원들의 활동도 마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조례 시행과정에서 시공사 선정이 9월말까지 가능해져 이들의 활동기간도 두달여 길어졌다.

이들은 정식 건설사 직원은 아니지만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건설사를 홍보한다. 단지내 조합원은 물론 전세를 주고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간 조합원까지 찾아내 총회에서 해당 건설사를 선택해달라고 설득한다. 건설업계는 이 OS요원들을 전문가로 칭한다. 그도 그럴것이 이들은 이 사업장, 저 사업장을 돌아다니며 소속된 건설사 홍보를 오랜 기간동안 맡아왔다. '선수'가 된 것이다. 어떻게 하면 다른 건설업체보다 뛰어난 점을 설명해 각인시킬 것인지를 잘 파악하고 있다. 물론 건설업체 직원들의 수시 교육도 이뤄진다. 선수들은 보통 조합원 10명 안팎을 전담마크한다. 그러다보니 큰 사업장의 경우 선수들만 수백명에 달한다.
조합원이 5700명에 달한 둔촌주공의 경우 1000명이 넘는 선수들이 단지 안팎에서 열을 올렸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 건설사만 해도 300~400명의 선수를 고용, 초창기 대형 건설사들이 일제히 수주전에 나섰던 상반기에는 단지내 거주중인 조합원수만큼의 선수들이 종종걸음을 쳤다는 것이다.

이제 이 선수들의 활동기한도 얼마남지 않았다. 굵직한 사업장의 시공사 선정열기가 가라앉을 날이 임박했다. 앞으로 공공관리자제도가 도입된 정비사업장에서는 이런 전문 선수들의 홍보활동이 전면 금지된다. 개별 홍보를 하다 적발되면 입찰자격이 박탈된다. 대신 2회 의상의 합동설명회만이 허용된다. 과다한 홍보전으로 인한 혼탁을 막기 위해서다. 정비사업 투명화 과정 속에서 수년간 노하우를 쌓아온 선수들의 입지도 서서히 줄어들게 된 셈이다.


소민호 기자 sm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