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 5% 성장전망 속 건설사의 속앓이

최종수정 2009.12.21 15:35 기사입력 2009.12.21 14: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소민호 기자] "글쎄요. 뭐라 얘기하기 곤란하지만 아직은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아무래도 내년 초쯤 돼봐야 정리가 될 것 같네요."

내년 사업계획을 어떻게 수립했느냐는 질문에 대한 한 대형 건설사 기획부서 관계자의 얘기다. 내년 경기가 나아진다는 예측들이 많지만 건설업계는 살얼음판을 걷는 듯 조심스런 입장이라는 것이다.

정부의 장밋빛 경제전망이 건설사들을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정부는 5%대의 경제성장을 예견한다지만 건설업계는 좀 사정이 다르다. 올해보다 오히려 더 나쁜 경영환경이 펼쳐질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그 근거를 들어보면 구구절절 수긍할 수 있는 대목이 많다. 우선 주택부분이 그렇다. 주택사업이 크게 위축된 올해보다 더 공급을 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는다. 수요측면에서는 미분양 주택에 대한 양도세 혜택이 2월초면 종료될 예정이다. 출구전략에 따른 금리인상이 예상되고 대출규제는 지속적으로 강화한다는 정부의 계획이 발표돼 있다.

공급측면에서는 분양가상한제 폐지를 기대하기 어렵다. 또 보금자리주택이 대거 공급될 예정이어서 웬만한 입지와 가격경쟁력을 갖추지 못한다면 분양성을 장담할 수 없다.
공공부문 또한 마찬가지다. 올해 4대강사업을 필두로 조기발주를 많이 한 탓에 내년에는 수주일감이 올해보다 큰 폭 줄어들 것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올해 공공발주 물량이 늘어나면서 현대건설과 대우건설 등 대형 건설사는 사상 최초로 공공부문에서만 3조원 넘는 일감을 수주했다. 하지만 내년에는 발주총량이 줄어 목표치를 실적치보다 낮춰야 할 처지다.

국내 일감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면서 건설사들은 국내에서는 재개발과 재건축 등 주거환경정비사업을 강화할 태세다. 대형 건설사는 물론 중견업체들까지 나서 미래의 일감인 재개발 등을 따내기 위해 혈안이다. 청라와 광교 등의 인기를 이어갈 공공택지가 드문 데다 민간택지는 거의 바닥난 상태에서 유일한 주택사업 창구가 재개발·재건축이 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아울러 건설업체들은 국내의 부진한 실적을 해외에서 만회하려는 노력을 내년에도 계속할 전망이다. 해외공략을 적극적으로 추진, 플랜트를 중심으로 한 일감을 늘리겠다는 것이다. 건설사 기획부서는 "국내에서 기대할 수 있는 분야가 손에 꼽을 정도라면 대안은 해외밖엔 없지 않겠느냐"면서 "하지만 해외로 많은 건설업체들이 진출하게 됨에 따라 국내업체간 가격경쟁으로 인한 출혈을 방지해야 하는 부담도 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와 해외 모두 건설업계에는 쉽지 않은 경영환경이 도사리고 있는 셈이다. 게다가 건설업계는 내실악화를 우려한다. 과거 수익성이 좋았던 주택사업이 규모부터 크게 줄어든 데다 정작 수익성이 날로 악화되고 있어서다. 물량이 줄어들 공공부문도 내년에는 최저가 방식 발주를 늘리겠다는 정부의 계획이 확고, 수익성 개선과는 거리가 멀어지게 됐다.

이에따라 건설사들은 우선 외형을 유지하거나 키우는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몸집이 커져야 규모의 경제를 이뤄 수익성을 조금이나마 개선할 수 있을 것이란 뜻이 숨어있다. 하지만 업계 전체가 같은 전략을 갖고 있다는 데 문제가 있다.

이런 상황에서 답은 분명하다. 미래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는 대안을 찾아야 한다는 얘기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김민형 연구위원은 "원가를 절감할 수 있는 기술력을 제고해야 함은 물론 "녹색관련 분야 등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외환위기와 금융위기 국면을 슬기롭게 헤쳐온 건설업계의 빛나는 지혜와 불굴의 의지가 어떻게 발휘될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소민호 기자 sm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