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 이건희 전 회장과 5월29일

최종수정 2018.08.16 19:48 기사입력 2009.05.05 13:17

댓글쓰기

지난해 4월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이건희 전 삼성 회장.

이 전 회장은 퇴임후에도 항상 '뉴스메이커'로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켜왔다.

최근에는 이 전 회장이 경기도 용인의 자동차 경주장에서 최신형 스포츠카를 몰고 트랙을 질주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주목을 끌고 있다.

이 전 회장이 올들어 두 차례나 건강이 좋지 않아 병원신세를 졌던 점을 감안할 때 다소 의외로 받아들여진다.

이 전 회장이 스포츠카를 몰 정도로 건강이 회복됐다는 것은 국가나 재계를 위해서도 다행스러운 일이다.
이 전 회장은 그의 존재만으로도 힘이 된다.

재계는 글로벌 경기침체로 어려움이 가중되면서 이건희식 '신경영'에 주목하고 있다.그런가 하면 삼성은 올들어 인사와 조직을 쇄신한 뒤에도 주요 현안결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이 전회장 공백이 큰 대목이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기회 있을 때마다 이 전 회장의 재계 복귀를 촉구하고 있다.

삼성 고위 관계자는 "(이건희 전 회장 퇴임후) 리더십 부재를 절감한다"고 토로했다.

이 전 회장의 경영일선 퇴진은 2007년말 시작된 '삼성특검'이 기폭제가 됐다.삼성특검으로 사회적 파장이 커지면서 결국 이 전 회장은 책임을 통감하고,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그리고 1년이 흘렀다.

오는 29일은 삼성특검 상고심 선고가 있다.허태학ㆍ박노빈씨의 에버랜드 전환사채(CB) 헐값매각에 따른 '배임'을 묻는 심리다.하지만 이건희 전 회장의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로의 경영권 불법승계 관련 상고심과 밀접한 연관을 갖고 있어 이번 결과에 따라 이 전회장의 삼성특검도 최종 마무리될 가능성이 크다.

이 전 회장이 상고심에서 최종 무죄 선고를 받을 경우 대내외 활동에도 적잖은 변화가 예상된다.

이 전 회장은 지난해 6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IOC위원 일시 자격정지를 요청한 바 있다.삼성특검에 따른 도의적 책임을 지기 위해서였다.

또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단 모임에도 삼성특검이후 참석하지 않고 있다.

재계는 삼성 상고심이 최종 마무리되면 IOC위원 복귀, 전경련회장단 회의 참석 등 이 전 회장의 행보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전 회장은 삼성특검 2심에서 무죄가 선고된 뒤 처음으로 올 3월 일본을 방문했다.이 자리에서 이 전 회장은 양국간 산업계 현안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외환위기보다 혹독한 글로벌 경기침체속에서 재계는 지금 '구심점'없이 표류하고 있다.업계 현안이 있을 때마다 방향을 잡아줄 '재계 어른'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 전회장이 경영일선에 복귀할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그의 '문밖' 행보에 재계의 이목이 쏠리는 이유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