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한일중 서밋 '전경련' 패싱에 답답한 재계

최종수정 2018.08.27 13:47 기사입력 2018.05.10 11: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9일 열린 한ㆍ일ㆍ중 비즈니스 서밋을 뉴스로만 지켜본 전국경제인연합회 직원들은 참담했다. 그동안 전경련이 일본경제단체연합회(게이다렌),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과 함께 각 국의 주요 경제인들을 한 자리에 모아왔는데, 이번에는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그 역할을 대신했기 때문이다.

전경련은 최순실 일가가 미르, K스포츠 재단 설립하는 과정에서 주요그룹들로부터 출연금을 모금하는 역할을 하면서 '적폐'로 낙인찍혔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전경련은 대통령 순방 등 정부의 주요 행사에서 철저히 배제됐다. 또 4대 그룹 등 주요 회원사들이 탈퇴하면서 경제적 어려움도 겪고 있다. 전경련에 대해 동정보다는 '자업자득'이란 시선이 더 많은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경제인들은 이런 상황이 답답하다. 현 정부 들어서 대한상의가 재계 대표 단체로 인정받으며, 재계와 정부 사이의 가교 역할을 한다지만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지배구조 개편 등 주요 경제 현안에서 기업을 대변하는 목소리를 찾아보기 힘들기 때문이다. 심지어 일부 기업인들은 대한상의가 회원사의 입장을 전달하기 보다는 정부의 정책을 뒷받침하고, 관련 행사에 기업인들을 모으는 데 충실한 '산업통상자원부의 산하기관' 역할을 하고 있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대한상의가 법정단체인 만큼 아무래도 정부에 각을 세우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 파트너가 전경련에서 대한상의로 바뀐데도 정부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얘기도 있다.
요즘 주요 기업들은 현 정부에서 경제계의 목소리를 정부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통로 자체가 없다고 하소연한다. 과거에는 전경련이 사안별로 기업들의 의견을 조율해 공통의 의견을 정부나 국회에 내왔지만 지금은 기업 별로 '개인플레이'를 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정부 및 국회와 소통할 여력이 없는 기업들의 의견은 묻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이 때문에 전경련이든 아니든 누군가는 재계의 목소리를 대변해야 한다는 필요성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경제의 한 축인 기업인들의 입장이 반영되지 않는 경제 정책은 현실을 충실히 반영하지 못해 실효성이 없거나 현실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한 재계 관계자는 "전경련을 저렇게 '패싱'하는 것을 보면 세월호 사고 이후 해양 경찰이 잘못했다고 해경을 없애자는 인식과 별반 다르지 않아 보인다"며 "전경련을 고쳐서 쓰던, 아니면 대기업의 목소리를 반영할 새로운 단체를 인정해주던 누군가는 재계의 목소리를 내야 하는데 과연 지금 상황에서 누가 나서겠느냐"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