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후 한 詩]일요일이에요/정우영

최종수정 2018.08.29 09:47 기사입력 2018.08.29 09:47

댓글쓰기

일요일이에요.
일요일은 한정 없이 느려지는 날.
점심은 어떻게 내올까요.
냄새나는 타성을 삶을까요.
차가운 무관심을 비빌까요.
공기에 떠도는 암모니아는 지겹고요.
수북이 부어 주는 미세먼지도 사절입니다.
차라리 밍밍한 졸음이나 들이켤까요.
조금은 가벼워도 되겠지요.
눈부시게 퍼지는 햇살 국수는 어때요.
먹어도 먹어도 배고프지요.
한 주 내내 굶고 굶은 요제프처럼.
봄날인데도 등은 시리고 몽환은 시큼해요.
내일이 과연 올까요.
미칠 것 같은 월요일이요.
자고 나도 일요일, 눈뜰 때마다 일요일인데요.
오늘마다 새로이 한가합니다.
룰루랄라, 지루할 틈이 없다니까요.
뭘 할지, 뭘 먹어야 할지 선택하지요.
자, 그럼 다시 일요일에 만날까요.
도대체 무슨 일요일이냐구요.
너무나 잘 아실 텐데요.
이 일요일은 당신이 그토록이나 바라던
바로 그 행성이니까요.

[오후 한 詩]일요일이에요/정우영

■저는 밤낮으로 일해요. 아침에도 일하고 저녁에도 일하고 새벽 두 시에도 일해요. 밥 먹으면서도 일하고 꿈속에서도 일하고 가끔은 일하면서 다른 일을 하기도 해요. 편의점에서도 일하고 학교 식당에서도 일하고 학원에서도 일하고 전단지를 돌리느라 지하철역 앞에서도 일해요. 이따 자정이 넘으면 제가 쥐여 준 전단지를 뒷주머니에 구겨 넣은 사람들이 저를 부를 거예요. 대학교를 졸업하고 다른 행성으로 옮겨 간 사촌 형은 차라리 그럴 때가 행복한 거라고, 그러니까 더 열심히 살라고 그래요. 내일은 세차장 일도 해야겠어요. 그건 그렇고 도대체 전 언제나 졸업할 수 있나요? 채상우 시인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