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초동여담] 혐오의 밑바닥에 깔린 '돈' 문제

최종수정 2018.08.01 11:10 기사입력 2018.07.31 12:00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그야말로 '혐오 전성시대'다. 남성혐오, 난민혐오, 노인혐오를 넘어 이제는 다자녀 가정까지 혐오의 대상으로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달 16일 한 언론에서 다둥이 가족 사례로 소개된 김모씨 사례가 대표적이다. 피해자 김씨는 온갖 막말 댓글에 시달리다 결국 고소를 결심하게 됐다. 자식팔아 장사하냐는 비아냥부터 짐승, 미개하다 등 차마 입에 담기 힘든 막말 댓글들로 김씨 가정은 큰 상처를 받았다.

이런 무차별적 혐오 댓글들은 각 이슈마다 조금씩 다른 행태를 나타내고 있지만, 그 근원에 경제적 문제를 두고 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남성혐오, 여성혐오 등 성(性) 혐오 문제도 관념적인 문제 이전에 남녀 간의 임금격차란 현실적인 돈 문제를 깔고 있다. 우리나라의 남녀 임금격차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조사결과 36.7%로 OECD 가입국 중 격차가 가장 높다.

물론 남성들도 할 말이 많다. 한국 남성들은 군대에서 2년동안 최저임금의 10분의 1도 안되는 임금을 받고 각종 위험한 환경에 노출된다. 제대 후엔 상대적으로 스펙을 갖춘 여성 취업자들과의 경쟁을 펼쳐야 한다는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어제 오늘의 일만이 아니지만, 유독 최근 들어 혐오로까지 번진 이유는 남녀 모두 장기불황과 높은 실업률로 인해 취업문이 매우 좁아지면서 그만큼 취업시장에서 생존투쟁이 격화됐기 때문이다.

다른 혐오 이슈들도 돈 문제에서 결코 자유롭지 못하다. 난민혐오의 가장 밑바닥에는 한국민도 아닌, 잠재적 범죄자가 될 수 있는 난민들에게 국민 세금으로 '지원'이 들어갈 것이란 우려가 있다. 자국민들의 삶도 극한 지경에 처한 상황에서, 왜 자국민이 낸 세금을 만리타향에서 건너온 외국인들을 위해 써야하는지 반발하는 목소리의 요지다. 다자녀 가정에 대한 혐오도 출산정책을 통한 세금 지원이나 혜택을 받을 것이란 불만이 주를 잇는다.
결국 모든 혐오문제의 밑바닥엔 현실적인 '돈' 문제가 도사리고 있다. 교육이 부족해서도, 한국이 폐쇄적인 사회이기 때문도 아니다. 인도주의에 아무리 호소하고 인식 개선의 목소리를 아무리 높여봐야 경제문제가 해결되기 전에 혐오사회가 바뀔 가능성은 매우 낮다. 곳간에서 인심이 나기 때문이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