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럼] 영화 오역 논란이 국정현안인가

최종수정 2018.05.16 11:45 기사입력 2018.05.16 11:45

댓글쓰기

김성희 북 칼럼니스트·고려대 미디어학부 강사

김성희 북 칼럼니스트·고려대 미디어학부 강사

30년도 더 전의 일이다. 정치부 기자로 당시 야당 대표의 이야기를 들을 기회가 있었다. 그는 얼마 전 다녀온 지방 선거유세 때 경험담을 들려줬다. 유세를 마치고 지역 주민들과 식사를 하는 자리에서 정권 교체의 당위성을 목청 높여 이야기했는데 듣고 난 한 촌로가 그러더란다. "우리가 나라님을 어떻게 바꿔요?"라고. 사실 당시엔 정치랄 게 없었다. 유신 체제에서 목소리 큰 정치인들은 대부분 활동이 금지된 상태였고, 제5공화국이 막 출범한 때여서 야당마저 2중대니 어쩌니 하던 때였으니 말이다. 그러니 정치에 기댈 것이 없다 여기는 정치무용론 또는 정치 허무주의가 있을 수 있긴 했다. 이는 그 정치인도 인정하는 바였다. 하지만 그는 정말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갈 길이 멀구나 싶은 생각에 울고 싶더란다.
케케묵은 이야기를 뜬금없이 떠올린 계기가 있다. 얼마 전 한 외국 영화의 대사를 오역했다 해서 벌어진 논란을 접하고서다. 솔직히 그 영화를 보지는 않았다. 설사 봤다 해도 영어 대사를 듣고 이해할 실력은 되지 않는다. 그러니 그 오역 논란이 맞는지 틀리는지를 논할 실력도, 자격도 없다. 단지 외화 오역 문제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행태를 이야기하고 싶다. 글을 쓰며 확인해보니 14일 현재 '번역가 처벌 요구' '번역계 추방' '번역 참여 반대' 등 제목의 청원에 동참한 이들이 모두 합해 8000명을 훌쩍 넘었다. 어지간히 화가 난 모양이다. 영화 줄거리를 왜곡할 정도라니 문제는 문제인 모양이다. 제대로 된 영화 감상을 방해한 셈이니 짜증도 날 수 있다.

하지만 생각해보자. 이게 청와대에 호소할 정도의 국정 현안일까. 영화 번역이 잘못됐다면 영화를 수입, 배급한 회사에 항의할 일 아닌가. 특정 번역가에게 앞으로 일을 맡기지 말라든지 아니면 관람료 반환 운동을 벌인다든지 방법은 얼마든지 있다. 한데 이를 청와대에 청원한다는 것은 일종의 '관존민비' 의식에 젖은 구태로 보인다. 시민의 힘으로도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는 일을 정부 개입으로 해결하려는 것은 '관의 우위' 또는 '관의 정당성'에 대한 맹목적 믿음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21세기에, 시민이 주인 되는 민주국가에서는 딱한 모습 아닌가.

나아가 안타깝기도 하다. 오역이 거슬릴 정도의 영어 실력이라면 공부깨나 했을 터인데, 인터넷을 자유자재로 이용하는 이들일 텐데 오역을 한 특정 개인의 처벌을 청와대에 호소할 생각이 들었을까 싶어서다. 오역에 화가 난 심정을 십분 이해하더라도 '전지전능한 정부' '무오류의 지도자'를 무의식적으로 인정하는 행태로 비친다. 이는 30년 전 "나라님"을 운위한 어느 촌로의 의식에서 한 치도 나아가지 못한 듯해서다. '나라님'이 모든 일을 처리할 수는 없다. 어느 나라, 어느 정부도 시민의 모든 일을 처리할 만큼 유능하지 않거니와, 정의롭다는 보장도 없다. 시민이 해결해야 할 일을, 아니면 시민의식으로 풀어갈 일까지 정부에 맡기고 관이 나선다면 그건 민주국가가 아니다.

기실 그 영화의 관람객이 1000만명을 넘었다는데 그중 1만명도 채 안 된 이들이 청원에 동참했으니 어쩌면 이는 지극히 괜한 시비라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일엽지추(一葉知秋), 낙엽 하나에서 가을이 옴을 안다고 했다. 오역 논란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오른 것에서 여전히 우리 주변을 맴도는 '관 우선' '관 만능'의 유령을 보는 것은 지나칠까. 국민청원 게시판을 보고 있자니 지극히 개인적인 한풀이 장소 또는 무소불위의 '도깨비 방망이'로 여기는 글도 눈에 띄는 걸 보면 영 기우는 아니지 싶다.

김성희 북 칼럼니스트ㆍ고려대 미디어학부 강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