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초대석] 유상호 사장, '최초' '최고' 달고 다니는 증권맨

최종수정 2018.01.22 10:05 기사입력 2018.01.22 10:05

댓글쓰기

11번째 연임 성공땐 최장수 CEO로

인터뷰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 /문호남 기자 munonam@

인터뷰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최고'와 '최초'라는 수식어를 항상 달고 다닌다. 47세이던 2007년 최연소 최고경영자(CEO)라는 타이틀을 단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10번째 연임에 성공했다. 올해도 연임 가능성이 크다. 연임에 성공하면 금융투자업계에서 11번째 연임에 성공한 최초이자 최장수 CEO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직업이 CEO'라는 소리까지 듣는 이유다.

지난해에는 더 많은 부문에서 '최고' 수식어를 달았다.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지정된 5개 대형 증권사 중 처음으로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는 데 성공했고 처음으로 발행어음 상품을 판매해 조기에 '완판'했다. 올해는 사실상 독점적 지위에 있는 단기금융업을 활용한 상품을 더욱 적극적으로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모든 게 '최초'다.

실적도 좋다. 지난해 4분기 결산이 공식적으로 마무리되지는 않았지만 역대 최고 수준의 세전 순이익이 기대된다. 지난해 3분기까지 개별 기준 누적 순이익은 3754억원으로 업계 1위였다. 이 같은 추세라면 경상 기준으로 역대 최대 실적은 물론 업계 최고의 자리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 수익성 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도 업계에서 유일하게 두 자릿수대(12%)를 기록할 전망이다.

유 사장은 최장수 CEO로서 가장 큰 성과로 한국투자증권이 업계에서 가장 많이 기업공개(IPO)를 한 증권사라는 점과 인위적 구조조정 없이 신입사원을 다른 증권사보다 2배 이상 많이 뽑아왔다는 점을 꼽았다.
한국투자증권은 유 사장이 CEO에 오른 2007년부터 2017년까지 136개사의 상장을 맡았다. 매년 13개 이상의 기업이 한국투자증권을 통해 증시에 입성한 셈이다.

그는 "'오래 했다' '회사가 돈을 잘 번다'보다는 기업에 양질의 자금을 공급하는 데 힘을 보탰다는 데 뿌듯함을 느낀다"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구조조정 없이 신입사원을 뽑아 30년, 50년을 바라봤다는 점이 자랑스러운 성과"라고 말했다.
11년째 CEO인 그는 쉴 틈이 없다. 자본시장이 갈수록 복잡해지면서 알아야 할 것도, 만나야 할 대상도 많다.

무술년 새해의 경영 계획이 마무리되면 빡빡한 해외 출장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오너십이 확실한 회사이기에 임기에 대해 생각해본 적 없다"는 그는 올해 개인적 소망으로 '가족 건강'을 꼽았다.

<약력>

▲1960년생 ▲고려대학교 부속 고등학교 졸업(1978) ▲연세대학교 경영학과 졸업(1985) ▲The Ohio State University 대학원 졸업(MBAㆍ1988) ▲1985~1986 한일은행 ▲1988~1999 대우증권 런던현지법인 부사장(Korean Equity Salesㆍ국제금융 담당), 리스크관리부장 ▲1999~2002 메리츠증권 상무이사ㆍ전략사업본부장(국제영업ㆍ리서치ㆍ파생상품ㆍ자산운용 담당) 겸 기획재경 본부장 ▲2002~ 한국투자증권(합병 전 옛 동원증권 포함) 부사장(IB본부 및 법인영업ㆍ국제영업본부장 겸임), 부사장(본사 영업 총괄), 부사장(기획 총괄), 대표이사 사장(2007. 3.~현재)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