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터삶터]천 개의 경험, SXSW

최종수정 2017.03.14 10:07 기사입력 2017.03.14 10:02

댓글쓰기

이진주 걸스로봇 대표

이진주 걸스로봇 대표

선택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의 개미지옥, SXSW(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에 다시 왔다. SXSW란 ‘음악의 도시’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리는 학회 겸 축제다. 열흘 동안 음악, 영화, 게임, 인터랙티브 미디어와 스타트업에 관한 거의 모든 주제들을 다룬다. 매력적인 제목을 단 강연과 전시, 행사들이 동시다발적으로 펼쳐지는 한 판 거대한 카오스라 할 수 있다.

SXSW에 온 것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2016년 봄의 필자는 도깨비였다. 덜컥 런칭파티부터 열고 <걸스로봇>을 시작했지만, 구체적으로 무엇을 해야 할지 몰랐다. 석 달여를 검토하던 한 오프라인 미디어에 대한투자계획을 접고 나니, 피로감이 몰려왔다. 그 와중에 오바마 대통령 부부가 SXSW에 참석한다는 공식 발표가 났다. 행사 전날 무작정 비행기표를 끊었다.

엉뚱한 비행기를 타고, 호텔 예약이 어긋나는 등 해프닝이 겹쳤다. 댈러스포트워스 공항에서 오스틴컨벤션센터까지의 거리는 350km. 국내선을 또 타는 대신, 우버 기사에게 가져온 현금을 모두 주고 4시간을 달렸다. 비 오는 텍사스, 덜컹거리는 트럭. 도착해보니 SXSW 홈페이지에서 카드 번호까지 넣고 예약한 호텔에는 내 이름이 없었다. 비행기를 타고 오는 사이 대기자 리스트로 넘어가 있었던 것. 풍찬노숙 직전에 간신히 구한 호텔에선 담배 냄새가 났다.

현장에서 로봇계의 구루 로드니 브룩스 ‘리씽크로보틱스’ 회장과 소셜로봇 ‘지보’를 만든 신시아 브리질 미국 MIT대 교수, ‘유튜브’ 창업자 스티븐 첸 회장을 만난 것은, 그런 자잘한 불운들을 모두 상쇄하고도 남는 행운이었다. 멀찍이서나마 전 미국 영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의 ‘렛 걸스 런(소녀들에게 공부를)’ 캠페인 강연을 들으며, 소명의식이 폭발하는 걸 느꼈다. 이공계 여성들을 돕는 걸스로봇의 길이 옳다는 확신을 얻었다.

뭐든 한 번 해보면 그 다음엔 좀 낫다. 올해는 오스틴 버그스트롬 공항까지 가는 미국 항공사를 골랐다. 사전 예약한 기내 인터넷이 꼬여 일을 못한 것만 빼면 완벽했다. 호텔도 만족스러웠다. 중심가에서 20여분 떨어져 있다고는 해도 조용하고 깨끗했다. 무엇보다 호텔 전체에서 ‘아쿠아 디 팔마’의 고급스런 향기가 났다.
작년과 달라진 것은 또 있었다. 행사는 게임으로까지 영역을 넓혀 더 복잡하고 커진 데 반해, 오바마 부부와 같은 거물은 없었다. 날씨는 며칠째 우중충했다. 패딩 점퍼를 입은 사람들마저 눈에 띄었다. 지난해엔 천하태평한 한여름 날씨가 펼쳐졌었다. 끝없는 선택에 질리면 히피처럼 어슬렁거렸다. 아무 데나 주저앉아 시간을 낭비하는 동안, 몸과 마음이 저절로 치유되는 것 같았다.

진짜 달라진 건 내 마음이었다. 이제는 하고 싶은 이야기, 듣고 싶은 이야기가 분명해졌다. 여성, 그리고 로봇. 두 가지 키워드는 내게 나침반과 지도가 돼 주었다. 더 이상 혼란스럽지 않았다. 영어를 다 알아듣지 못한다는 자괴감도 사라졌다. 언어의 문제가 아니라 콘텐츠의 문제란 걸 알았기 때문이다.

SXSW의 본질은 혼돈 그 자체였던 것. 다 가질 수 없고 다 볼 수 없다. 무엇을 선택하든 선택하지 않든 시간은 흘러간다. 놀든 자든 배우든 행동하든 그 시간을 쓰는 건 오롯이 나 자신이다. 나침반이 있으면, 길을 잃지 않는다. 지도가 있으면 잃은 길도 다시 찾을 수 있다. 그러나 실은 길을 잃고 헤매고 다시 찾는 그 과정이 바로 삶이다. 그걸 깨달으려고 머나먼 사우스웨스트에서 나는, 비타민 폭탄을 먹고 덜덜 떨며 강연장을 돌고 있나 보다.

이진주 걸스로봇 대표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